본문으로 바로가기
56414103 0032019112156414103 04 0401001 6.0.19-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true 1574298995000 1574304445000

태국 북부서 규모 6.1 지진…방콕 고층 건물도 흔들려(종합)

글자크기

라오스 접경지대서 발생…방콕서 고층 주민들 대피 소동도

연합뉴스

난주(州) 보르 끌루아 지역 한 학교의 천장이 지진으로 떨어져 나간 모습
[사진 @Ruamduay Twitter/방콕포스트 캡처]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태국 북부 난주(州)에서 규모 6.1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미국지질조사국(USGS)이 21일 밝혔다.

태국 현지 시각으로 오전 6시 50분에 발생한 지진은 라오스 국경에 접한 난주의 주도인 난시에서 북동쪽 92㎞, 지하 10㎞ 지점에서 발생했다.

연합뉴스

규모 6.1 지진이 발생한 태국 북부 난주와 라오스 접경 지역
[미국 지질조사국 웹사이트 캡처]



아직 정확한 피해 상황은 보고되지 않았다.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인접한 북부 치앙마이주에서는 흔들림이 상당 시간 감지됐다.

지진은 또 난주에서 수백 ㎞ 떨어진 수도 방콕에서도 감지됐다. 고층 빌딩이 약 30초간 흔들리면서 주민들이 놀랐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한 네티즌은 방콕 시내 한 건물 내에서 전등이 흔들리는 모습이라면서 영상을 올리기도 했다(https://twitter.com/i/status/1197316280753111040)

태국 내 한인들도 카톡 정보방 등을 통해 지진 발생 소식을 공유하면서 안전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다.

일부 콘도에서는 고층에 사는 주민들이 대피하는 소동도 벌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sout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