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13677 0512019112156413677 03 0306001 6.0.18-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4298309000 1574298396000 related

김현미 장관 "코레일 인력충원, 자료 제시하면 검토…파업 멈춰달라"

글자크기
뉴스1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철 기자 = 철도노조 파업 원인인 한국철도(코레일)의 인력충원 문제와 관련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충분한 인력충원 근거자료가 제시된다면 면밀히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김현미 장관은 21일 서울 구로 철도교통관제센터를 방문해 비상수송 현장점검에 앞서 "철도노조가 파업을 강행해 국민 불편을 초래하게 된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장관은 "파업과 관련해 철도노조는 4654명의 인력증원을 요구하고 있다"며 "이는 주당 39.3시간의 근로시간을 37시간으로 단축하기 위한 것이지만, 인력을 41.4%나 늘리고 인건비도 4421억원 증가하는 등 큰 부담이 발생한다"고 말했다.

이어 "추가 수익 창출이나 비용절감 없이 일시에 4000여명의 인력을 증원하는 것은 영업적자 누적 등 재무여건을 악화시키고, 운임인상 등 국민 부담으로 이어질 우려가 있다"며 "인력증원을 요구하기 위해 유연한 인력 재배치 등 노사의 자구 노력이 병행돼야 하나, 이러한 모습이 다소 부족해 아쉬운 부분이 있다"고 지적했다.

김 장관은 또 "이번 인력 증원 요구에 대해서도 객관적 산출근거, 재원 조달 방안, 자구 노력 등에 관한 충분한 자료가 제시된다면 증원 필요여부, 소요 등을 면밀하게 검토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정부는 파업기간 중 국민 불편이 최소화되도록 비상수송대책 시행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금은 전국 각 대학의 시험과 한·아세안 정상회의 등 국가 대소사로 원활한 소통이 무엇보다 중요한 때라, 국민의 발이 돼줘야 할 철도의 파업이 더욱 안타깝다"며 "철도노조는 파업을 멈추고 즉시 직무에 복귀해 주시기 바라며, 노사는 속히 교섭을 재개해 합의를 도출하는 데 최선을 다 해달라"고 당부했다.
iron@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