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12906 0512019112156412906 08 0801001 6.0.18-RELEASE 51 뉴스1 56638505 false true false false 1574297123000 1574297135000

드론이 측량하고 AI가 굴삭…SKT·건설연 '스마트건설' 실증

글자크기

스마트건설 공법으로 생산성 30% 향상, 공사기간 및 비용 25% 감축

뉴스1

SK텔레콤은 한국건설기술연구원, 트림블(Trimble), 현대건설기계, SK건설 등과 함께 SOC 실증연구센터에서 ICT를 활용한 도로공사 실증을 성공리에 마쳤다고 21일 밝혔다. 사진은 엔지니어들이 SOC실증연구센터에서 스마트 건설 방식으로 공사를 진행하고 있는 모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강은성 기자 = 드론이 정확하게 측량을 하고 인공지능이 '센티미터'(㎝) 단위로 굴삭을 하는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이 건설현장에도 적용될 전망이다.

SK텔레콤은 한국건설기술연구원, 트림블, 현대건설기계, SK건설 등과 함께 SOC 실증연구센터에서 ICT를 활용한 도로공사 실증을 성공리에 마쳤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실증사업은 기존 전통방식과 스마트 건설방식으로 시공해 공법의 효율성을 비교한 사업이다. 실제 길이 260m, 폭 20m에 해당하는 상·하행선 도로공사를 총 37일 진행했다.

이번 스마트건설 실증에는 라이다(LiDAR) 드론, 3차원 설계방식을 기반으로 4D 공정을 지원하는 BIM 기술, 증강현실(AR) 기술 등이 도입됐다. ICT 기술이 건설 현장에 적용된 적은 있었지만 측량, 설계, 시공, 관리까지 전 단계에 적용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SK텔레콤은 스마트건설 공법을 통해 총 생산성 30% 향상, 공사기간 및 비용 25% 단축 등의 효과가 나타났다고 밝혔다.

◇드론으로 3D 지형 측량 단숨에…중장비 측위오차 1.5cm안팍

이번 실증사업에는 현대건설기계의 굴삭기, 도저, 그레이더, 진동롤러 등 총 4대의 중장비가 투입됐다. 측량, 설계, 시공, 모니터링 및 관리까지 토공공사 전 단계에 SK텔레콤과 현대건설기계, 미국 측량 기업 트림블의 ICT 솔루션을 중장비에 장착해 실증이 이뤄졌다.

측량단계에서는 사람 대신 근적외선을 이용한 초정밀 '라이다(LiDAR) 드론'을 이용해 측량했다. ‘라이다 드론’은 상공에서 레이저 광선을 쏘아 반사파로 지형의 생김새를 찍어 떠내듯 기록하는 초정밀 드론이다. 이를 통해 숲이 우거진 지대에서도 땅의 높이, 토공량(흙의 양) 등을 쉽게 산출할 수 있다.

보통 5명의 측량 전문가들이 18일 간 수행해야 할 업무를 3명의 전문가와 라이다 드론 1대로 4일 만에 측량을 완수했다고 한국건설기술 연구원은 설명했다.

설계 단계에는 3차원 설계 방식인 BIM(Building Information Modeling) 기술을 활용했다. BIM은 미리 시설물을 3차원(3D) 공간에서 디자인하고 시공, 준공, 유지관리까지 건설의 모든 정보를 통합·활용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이를 통해 도로공사의 평균 공사비가 전통방식과 비교했을 때 25.44% 가량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공 단계에서는 T 라이브 캐스터, 경사센서와 GPS 안테나 및 수신박스 등을 중장비에 장착해 작업했다. 이들 장치는 통합관제센터와 실시간으로 정보를 주고받으며 건설현장을 3D도면으로 형상화했다.

뉴스1

스마트건설 실증 성과©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5G로 수백㎞ 떨어진 관제센터에서 실시간 건설 지휘

SK텔레콤과 4개 기업·기관은 실증사업을 토대로 향후 초저지연/초고속/초연결성 이 특징인 5G를 접목해 스마트건설 기술을 고도화하고 건설 자동화를 위해 협력할 계획이다.

5G를 사용하면 수백km 떨어진 관제센터에서 작업자가 마치 중장비 조종석에 앉아 작업하는 것처럼 고화질 영상을 보며 원격 조정하는 등 건설 현장의 원격제어, 자율작업, 무인화 등을 구현할 수 있다.

최판철 SK텔레콤 기업사업본부장은 "이번 실증 결과가 스마트건설 대중화의 밑거름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5G와 AR/VR, AI 등 뉴 ICT 솔루션을 결합해 터널, 교량, 스마트 조선소까지 5G B2B 영역을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esther@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