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12593 0242019112156412593 03 0304001 6.0.20-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true 1574296651000 1574296671000 related

현대차, SUV·고성능 콘셉트카 세계 최초 공개-LA오토쇼

글자크기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SUV 콘셉트카 ‘비전 T’

고성능 콘셉트카 ‘RM19’..RM시리즈 3번째 작품

이데일리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SUV 콘셉트카 ‘비전 T(Vision T)’(사진=현대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소현 기자] 현대자동차(005380)는 20일(현지시각) 미국 LA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2019 LA 오토쇼’에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SUV 콘셉트카 ‘비전 T(Vision T)’와 고성능 콘셉트카 ‘RM19’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현대차가 이번 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SUV 콘셉트카 ‘비전 T’는 현대차의 차세대 디자인 철학 ‘센슈어스 스포티니스’를 보여주는 일곱 번째 콘셉트카다.

이상엽 현대디자인센터장(전무)은 “SUV 콘셉트카 ‘비전 T’는 현대자동차만이 표현할 수 있는 고유의 디자인 언어를 통해 자동차에 혁신적 디자인과 함께 제품 경험에 감성적 가치를 더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SUV 콘셉트카 ‘비전 T’에는 ‘센슈어스 스포티니스’라는 현대 브랜드의 디자인 철학 안에서 입체적 상상력과 초월적 연결성이라는 두 가지 주제를 디자인적으로 구현해냈다.

‘비전 T’는 무광 그린 외장 컬러를 사용해 미래지향적이며 친환경적인 이미지를 표현했으며, 구동방식으로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적용해 눈길을 끌었다.

콘셉트카의 충전구는 차량 우측(조수석) 후면부에 있으며, 자동 슬라이딩 씌우개를 열어서 작동한다. 충전할 때에는 충전구를 감싸는 조명이 점등되어 운전자가 충전되는 양을 즉각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차체를 감싸는 넓은 면부터 촘촘하게 작은 면까지 콘셉트카 ‘비전 T’의 모든 표면은 서로 유기적으로 연결되어 있다. 이렇게 끊김 없이 연결된 면과 선들이 만들어내는 감각적 긴장감은 ‘비전 T’가 가진 역동성을 극대화하며, 현대차가 펼쳐 나갈 새로운 도심형 SUV 디자인의 방향성을 제시한다.

특히 지난해 3월 제네바 모터쇼에서 공개된 콘셉트카 ‘르 필 루즈’와 최근 공개된 ‘더 뉴 그랜저’에 적용된 그릴과 헤드램프가 연결된 일체형 히든 시그니처 램프는 한 차원 더 높은 디자인적 진화를 느끼게 한다. 엔진이 작동할 때에는 어두운 무광택 크롬 빛의 일체형 히든 시그니처 램프는 반투명 거울처럼 작용해 차량 조명의 기능을 수행한다.

콘셉트카 ‘비전 T’에 적용한 ‘파라메트릭 에어 셔터 그릴’은 정지 상태에서는 그릴이 닫혀 있다가, 차량의 움직임에 따라 셔터가 움직이면서 역동적인 움직임을 강조하며, 공기역학을 고려해 연비 효율을 높여주며 ‘기능’과 ‘디자인’을 동시에 노렸다.

무광택 대형 5 스포크 알로이 휠은 알루미늄 원재료를 직접 깎고 세심하게 다듬어 SUV 특유의 역동성을 강조했으며, 타이어까지 연결되는 듯한 통일된 조형감을 구현했다.

이데일리

고성능 콘셉트카 ‘RM19’(사진=현대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울러 현대차는 이번 LA 오토쇼에서 고성능 콘셉트카 ‘RM19 (Racing Midship 2019)’를 최초로 공개했다. 현대차 고성능 N의 미래 차량을 기대하게 하는 ‘RM19’는 일반도로는 물론 서킷에서도 민첩한 핸들링을 구현해 낸 고성능 콘셉트카다.

알버트 비어만 현대차 연구개발본부장은 “RM차량은 다양한 파워트레인과 성능수준을 시험해 볼 수 있는 다목적 기술 시험차량”이라며 “현대차는 이른바 ‘움직이는 연구소(rolling lab)’라고 불리는 RM시리즈를 통해서 고성능 기술 개발에서 지속적인 발전을 이루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2012년부터 프로젝트 RM이라는 이름으로 고성능 모델 개발에 을 시작했으며, 지속적인 고성능 연구개발 과정을 고객들과 소통하기 위해 RM14, RM15, RM16 등 RM시리즈 차량을 모터쇼에서 선보였다.

이번에 선보인 ‘RM19’는 전장 4319㎜, 전폭 1945㎜, 전고 1354㎜의 차체에 현대모터스포츠의 고성능 TCR 차량에 장착된 2.0 터보 GDI 엔진을 공유하며 최고출력 390마력의 주행성능을 자랑한다.

한편, 현대차는 이번 LA오토쇼에서 약 1690㎡ (약 511평) 의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콘셉트카 외에도 ‘아이오닉 일렉트릭·플러그인·하이브리드’, ‘코나 일렉트릭’, 수소전기차 ‘넥쏘’ 등 친환경차, 벨로스터 N TCR 경주용 차 등 고성능모델 등 총 20대의 차량을 전시한다.

이데일리

2019 LA오토쇼 현대차 부스 전경(사진=현대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