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12081 0372019112156412081 05 0501001 6.0.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true 1574295839000 1574295854000

윌리엄스가 ‘팽개친 라켓’ 예상 낙찰가 최소 3000만원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2018년 9월 9일(현지시간) US오픈 테니스대회 여자단식 결승에서 심판의 판정에 항의하는 ‘테니스 여제’ 세리나 윌리엄스가 심판하게 거세게 항의하는 모습. 세리나는 이 경기에 3차례 경고와 함께 경기까지 패했다. [A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운자] 2018년 US오픈 여자 단식 결승전이 전 세계에 중계되고 있는 가운데 심판 판정에 항의 하던 도중 분을 참지 못한 ‘테니스 여제’ 세리나 윌리엄스(미국)는 들고 있던 테니스 라켓을 코트 바닥에 패대기쳤다. 당시 스포츠게의 큰 화제를 모았던 이 장면의 주인공이자 피해자(?)인 구부러진 라켓이 스포츠 경매에 나왔다. 놀라운 사실은 이 구부러진 라켓의 예상 낙찰 가격이 최소 3000만 원에 달한다는 것이다.

최근 미국 스포츠 관련 경매업체인 골딘 옥션스는 스포츠 관련 용품 1600여개를 경매에 붙였다. 이 중 하나가 바로 망가진 테니스 라켓인데 일단 경매 시작 금액은 2000달러(약 230만원)로 정해졌다.

미국 신문 뉴욕 타임스에 따르면 윌리엄스의 분풀이 대상으로 전락한 이 불운(?)의 라켓은 경기가 끝난 뒤 당시 볼 퍼슨으로 일한 저스틴 애링턴 홈스라는 청년이 소유했다고 한다.

애링턴 홈스는 경기가 끝난 뒤 윌리엄스에게 같이 사진을 찍자고 요청했다. 윌리엄스는 사진 촬영과 함께 구부러진 라켓을 이 볼 퍼슨에게 선물로 줬으며 그는 나중에 이 라켓을 한 수집 업자에게 당시 500달러를 받고 넘겼다.

그 라켓이 이번 경매에 출품됐고 일단 시작 금액이 처음 판매 금액 500달러의 4배인 2000달러로 책정됐다.

골딘 옥션스의 켄 골딘 대표는 “2만5000달러(약 3000달러)에서 최대 5만 달러(약 6000만 원)까지 가능하다”고 이번 경매 결과를 예측했다.

21일 오전 현재 이 라켓에는 총 5명이 구매 의사를 밝혔고 액수도 2750달러까지 올라갔다.

12월 초까지 진행되는 이번 경매에는 윌리엄스의 구부러진 라켓 외에도 많은 물품이 나왔다. 1936년 베를린 올림픽에서 제시 오언스가 받은 금메달은 시작 금액이 25만 달러(약 3억 원), 1972년 나이키가 지금처럼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가 되기 전에 만든 ‘문 슈즈’시리즈는 10만 달러(약 1억1000만 원)부터 경매를 시작한다.

yihan@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