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11038 0232019112156411038 08 0803001 6.0.18-RELEASE 23 아시아경제 49138324 false true false false 1574294140000 1574294150000

"5G, AI 배운다" KT 연구개발센터, 해외ICT 리더 방문 줄이어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지난해 KT 연구개발센터를 방문한 해외 ICT 리더들은 99개 기관, 653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KT 연구개발센터를 방문해 기술 전시를 둘러본 정부기관과 국내 기업체는 490개 기관, 2828명으로 집계됐다.


21일 KT에 따르면 KT는 우면동 연구개발센터에 KT의 ICT 혁신기술 체험관인 퓨처온과 5G 오픈랩을 운영하고 있다. 퓨처온은 2010년부터 KT R&D의 앞선 혁신기술을 전시하여 방문자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운영 중이다. 5G 오픈랩은 5G 와 관련된 기술자원을 중소 파트너사에 제공하는 개방형 협업 지원 공간으로 2018년 9월 KT 연구개발센터 내 개소한 이후 2019년 6월 판교 스타트업 캠퍼스에 ‘판교 5G 오픈랩’을 추가 개소해 운영 중이다.


KT 퓨처온과 5G 오픈랩에서는 5G, AI, 미래플랫폼, 10기가인터넷 등 각종 최신 ICT 기술들을 직접 설명 듣고 체험 할 수 있다. ▲ 5G 관련 기술로는 5G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 솔루션, 기업전용 5G, 5G 스마트 CCTV 등 16개 아이템 ▲ AI 기술로는 기가지니, AI 호텔로봇, AI 오피스, 지능형 NW관제 등 13개 아이템 ▲ 미래플랫폼 관련 기술로는 스마트 모빌리티, 영상보안, 정보보안, 에너지 등 5개 아이템 ▲ 그리고 10기가 인터넷, 3D 공간정보 모델 솔루션 등이 전시돼있다.


막타 디옵 세계은행 부총재는 KT 연구개발센터를 둘러보고 “세계적으로 앞선 KT의 5G 기반의 재난·안전 솔루션, 에너지·교통 솔루션 등의 혁신 기술과 다양한 적용 범위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고 언급했다. 나관상 KT 융합기술원 상무는 “KT 퓨처온과 5G 오픈랩을 통해 한국의 앞선 ICT 기술력을 전 세계에 전파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