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09812 0242019112156409812 06 0602001 6.0.18-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true 1574289932000 1574289955000 related

나영석 PD "달나라行, 1인 4천억..사랑하다면 제발 구독 취소"

글자크기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나영석 PD가 ‘달나라 공약’ 이행을 앞두고 채널 구독 취소 독려 캠페인이 나섰다.

나 PD는 지난 20일 유튜브 채널 ‘나나나’ (현재 ‘십오야’)를 통해 ‘100만 구독자 돌파 기념 축하 파티 겸 구독 취소 독려 캠페인을 위한 긴급 라이브 방송’이라는 제목으로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나 PD는 “100만 (구독자가) 되면 골드버튼이 온다고 하더라. 저희 채널이 100만이 된 지 얼마 안 됐는데 바로 왔다”며 “미리 만들었다가 보낸 것 같다. 구글의 음모 같다”며 골드버튼을 공개했다.

이어 그는 “작은 부탁을 드리려고 한다. 구독자 100만이 넘으면 달나라에 가겠다고 말씀드렸다. 마지막 방송 때 구독자가 100만이 넘으면 가겠다고 했는데 아직 48시간 정도 남았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사진=유튜브 채널 ‘십오야’)


나영석 PD는 “달나라에 한 명 가는데 4000억, 두 명가면 8000억이라고 한다. 저까지 가면.. 그런 상황이다”라며 “물론 달나라에 가야 한다. 그런 힘으로 구독을 해주셨다. 감사해서 가야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래서 작은 부탁을 드린다. 오늘부터 작은 캠페인을 시작하려고 한다. ‘사랑한다면 취소하세요’다”며 구독 취소를 독려해 웃음을 자아냈다.

나 PD는 “이게 순금이라고 해도 천개가 있어도 못 간다고 하더라. 저희가 돈을 빌리는 것도 알아봤는데 tvN을 담보로 잡혀도 못 빌린다고 하더라”며 “뭐든 열심히 준비를 했지만 연말에는 잘못도 품어주고 용서하고 그런다. 여러분의 사랑과 온정을 보여달라”고 호소했다.

또한 그는 “만약 100만 구독자가 취소되면 다른 걸 하겠다. 남극에 입수하라고 하신다면 달나라보다 그게 쉽겠다”며 “유튜브를 꼭 구독해서 봐야 하는 건 아니다. 은지원, 피오, 규현, 송민호, 이수근 등이 구독을 취소했다. 여러분들도 취소로 작은 사랑을 보여주시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요즘 펭수가 인기다. 펭수를 구독해달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