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09676 0242019112156409676 06 0602001 6.0.19-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true 1574288930000 1574288935000 related

'망치폰'으로 '성추행범' 때려 잡은 정영주…"마! 이게 정의구현이다"

글자크기
이데일리

(사진=MBC ‘라디오스타’)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배우 정영주가 과거 ‘망치폰’으로 지하철 성추행범을 잡은 경험을 털어놨다.

지난 20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이하 ‘라스’)에는 ‘줌 크러시’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김영옥, 이혜정, 정영주, 이미도가 출연했다.

이날 정영주는 과거 성추행범을 응징했던 경험을 털어놨다. 그는 “아주 오래전 휴대폰이 굉장히 컸을 때 일명 ‘망치폰’을 가지고 다니던 때였다”라며 “당시 지하철에서 맞은편 유리창을 통해 수상한 행동을 하며 옆에 서 있는 남자를 봤다”고 말문 열었다.

이어 정영주는 “맞은편에 앉아 있는 아주머니가 목격하고 신호를 보내 성추행범임을 확신했다”라며 “유리창으로 보고 있다가 들고 있던 망치 폰으로 한방에 내리쳤다”라며 “망치 폰이 ’ㄷ ‘자로 꺾여 있었는데 얼굴 사이즈에 딱 맞더라. 성추행범은 그 자리에서 잠깐 혼절했다”고 말했다.

그 자리에 쓰러진 성추행범은 다른 남자분이 뒷덜미를 잡아 내쫓았다고. 이후 정영주는 지하철 안 모든 승객들에게 박수를 받았다고 말해 눈길을 모았다.

한편 정영주는 지난 1994년 뮤지컬 ‘나는 스타가 될 거야’를 시작으로 무대 연기에 발을 들였다. 이후 높은 연기력과 탄탄한 가창력으로 ‘팬텀‘ ‘레베카’ 등 ‘명성황후‘ ‘드라큘라’ 등에 출연했다. 뿐만 아니라 2016년 부터는 드라마 ‘시그널’부터 ‘열혈사제’까지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시청자들게 눈도장을 찍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