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09566 0182019112156409566 05 0507002 6.0.20-RELEASE 18 매일경제 54066939 false true true true 1574287871000 1574287928000

유망주 기회 보장→베테랑 정리…‘목적 변질’ 2차 드래프트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5번째 프로야구 2차 드래프트는 역대 최소 규모로 끝났다. 유망주 기회 보장, 전력 평준화 등의 목적이 최우선이었던 2차 드래프트의 목적이 변질됐다는 지적이 나온다.

20일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2019 KBO 2차 드래프트에서 새롭게 팀을 옮긴 선수는 18명이었다. 이는 2011년 처음 시작돼 2년 주기로 열린 5차례 2차 드래프트 사상 최소 규모다.

특히 유망주 발굴에 특화된 키움 히어로즈는 2년 전 2차 드래프트에 이어 한 명도 지명하지 않았고, 화수분으로 유명한 두산 베어스는 선수 지명을 하지 않았다. 10개 구단 중 3라운드까지 지명권을 모두 행사한 구단은 SK 와이번스, LG 트윈스, NC 다이노스, 한화 이글스 등 4개 구단뿐이다.

매일경제

2014시즌부터 6년간 한화 유니폼을 입은 정근우가 LG트윈스로 팀을 옮긴다. 사진=MK스포츠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무엇보다 이번 2차 드래프트에서는 이름값 높은 베테랑 선수들이 대거 팀을 옮겨 충격을 던졌다. 한화에서 LG에 지명된 국가대표 2루수 출신 정근우(37)가 대표적이다. 정근우는 2018시즌을 앞두고 FA(프리에이전트) 자격을 재취득 후 재계약에 성공했지만, 2루수 포지션에서는 정은원(20)에 밀리면서 중견수로 포지션 전향을 했다. LG는 정근우를 2루수로 쓰겠다는 입장이지만, 한화는 베테랑을 정리한 측면이 크다. 역시 정근우와 1982년생 동갑내기인 채태인(37)도 롯데 자이언츠에서 SK로 유니폼을 갈아입는다. LG나 SK는 즉시전력이 될 선수들을 얻었다.

하지만 기회를 받지 못하는 유망주들을 위한 2차 드래프트의 성격은 변질됐다. 이는 몇 년 전부터 보이던 조짐이다. 손차훈 SK 단장은 “유망주를 택할 경우 성공 가능성이 15%인 반면, 즉시 전력감은 성공 가능성이 67%가 된다”라며 통계를 제시하기도 했다. 구단 입장에서도 전력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선회한 것이다.

그러나 애매한 베테랑 선수들을 정리하는 수단으로 2차 드래프트가 활발히 활용되는 측면이 커졌다. 이는 2차 드래프트에 저연차 선수 보호조항(1·2년차 자동보호)이 생긴 것도 크게 작용했다. 몸값이 높고 활용 폭이 적은 베테랑 선수들은 구단 입장에서 골칫거리이기도 하다. FA를 신청할 경우 보상 선수 규정 때문에 미아가 될 가능성도 높아지고 있다.

스토브리그가 점점 축소되는 분위기도 이런 현상을 뒷받침한다. 구단들이 지갑을 닫는 현상에 전체적인 FA시장 규모도 축소되고 있다. 베테랑들이 입지가 점점 줄어드는 처지에 2차 드래프트는 기대주를 위한 장이 아닌 베테랑 플리마켓으로 변질된 셈이다.

결국 제도를 보완하거나, 더욱 나아가 폐지하자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한 관계자는 “보호선수 40명 이외라는 것은 결국 쓸 선수가 별로 없다는 얘기와 같다”면서 “전력 평준화나 데뷔한지 오래된 기대주에게 기회를 주기 위한 장이 되려면 보호선수 규모를 40인에서 줄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KBO로서도 선수를 위한 제도가 무엇인지 고심해봐야 할 필요가 있다. 노장 선수들만 유니폼을 갈아입는 2차 드래프트의 현상과 제도를 만든 목적의 괴리감은 분명 줄여야 한다. jcan1231@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