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09303 1092019112156409303 02 0201001 6.0.18-RELEASE 109 KBS 12981773 true true true true 1574285089000 1574285851000 related

“일본 사과 때까지 함께 싸우자”…손 꼭잡은 한국-필리핀 위안부 할머니

글자크기

[앵커]

어제 정기 수요집회에서는 특별한 손님들이 찾아왔습니다.

필리핀에서 온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인데요.

한국 위안부 피해 할머니와 제대로 된 사과를 받는 날까지 함께 싸우자고 다짐했습니다.

양민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사죄하라! 배상하라!"]

1414번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정기 수요집횝니다.

낯선 추위에 온 몸을 꽁꽁 감싼 채 참석한 두 분의 할머니.

멀리 필리핀에서 찾아온 필리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입니다.

10대 초반 나이에 일본군에 끌려가 고초를 겪은 피해 사실을 지난 8월 필리핀에서 용기있게 고백했습니다.

한국 수요집회에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인데 한 마음으로 일본 정부의 사과를 촉구했습니다.

[나르시사 클라베리아/위안부 피해 필리핀 할머니 : "지금까지도 일본 정부가 필리핀에 무슨 사과를 했는지 모르겠습니다."]

필리핀에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를 돕는 지원 단체는 함께 연대해 일본군이 저지른 참상을 알리자고 촉구했습니다.

[샤론 실바/릴라 필리피나우/필리핀 위안부 지원 단체 : "우리는 정의가 실현될 때까지 여러분이 함께해 주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먼 타국에서 온 두 할머니를 만나기 위해 지방에서 한 걸음에 달려온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와의 만남도 이뤄졌습니다.

이용수 할머니는 위안부 관련 기록물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에 일본도 협조해야 된다고 촉구했습니다.

[이용수/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 : "우리가 유네스코에 등재를 해야 합니다. 등재하는데 일본이 왜곡하고 있어요."]

영하의 날씨에도 집회에 참석한 한국과 필리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 일본 정부의 사과를 받을 때까지 계속해서 함께 싸우자고 다짐했습니다.

KBS 뉴스 양민철입니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양민철 기자 (manofsteel@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