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07177 0372019112056407177 06 0602001 6.0.2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true 1574255900000 1574255905000 related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 장미희와 대치 "이 집에서 나가는 건 당신"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SBS='시크릿 부티크' 캡쳐


[헤럴드POP=서유나 기자]김선아가 겨우 목숨을 건졌다.

20일 방송된 SBS '시크릿 부티크'에서는 죽음 직전의 제니장(김선아 분)을 살린 위정혁(김태훈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위정혁은 어머니 김여옥(장미희 분)에게 "(도영이) 제 유일한 사람. 도영이마저 잃게 되면 저도 살 이유가 없다."라고 말하며, 제니장을 겨우 살려냈다.

이후 김여옥과 제니장이 마주했다. 김여옥은 제니장에게 "내가 널 살려주는 건 죽은 네 엄마덕분. 네 엄마가 나한테 (너를) 살려달라고 빌었다. 저는 죽어가면서도 지 자식 챙기는게 가여워 그 모습 측은하게 마음 한켠에 남아 널 살려주는 거다. 네 엄마 덕에 목숨 건진 거 감사하게 생각하고 네 몫 챙겨서 이 집에서 나가라."라고 잔인하게 과거를 왜곡하고 상처를 파헤쳤는데.

이에 제니장은 "이 집에서 나가게 되는 건 당신이 될 거다. 회장님이 젤 좋아하는 말 '전 한번도 져본 적이 없습니다.', (이 말을) 늘 당신에게 마지막으로 말할 수 있는 순간을 기다려웠다. 저는 져본 적이 없다."고 복수심을 드러냈다.

하지만 김여옥은 "그 버스 사고에서 네 엄마가 죽고 내가 살아 남은 건 하늘의 뜻. 그걸 억울하다고 생각하면 안 된다. 운명이다."라고 뻔뻔하게 나왔고, 제니장은 "아니, 당신은 두려웠던 거다. 그러니 부모잃고 고아원에 버려진 아이를 기어코 찾아내 상자속에 가둬 버린 거겠지. 나를 발견한 건 당신이었다. 그게 운명이다."라고 재차 경고했다.

김여옥은 제니장을 쫓아내려 했지만, 제니장은 "이 집에서 나가야 할 사람은 김회장."이라며 꿋꿋하게 버텼다. 윤선우(김재영 분)은 "목숨까지 걸고 김회장과 싸워서 뭐하냐. 저들끼리 싸우게 두고 우린 벗어나자. 누나 잃을까봐 무섭다."고 제니장을 설득하려 했지만, 제니장의 뜻은 단호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