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06704 1092019112056406704 04 0401001 6.0.22-RELEASE 109 KBS 50312066 true true true true 1574251960000 1574252695000

미국 국방, 방위비 또 압박…주한미군 감축과 연계?

글자크기

[앵커]

한미 방위비분담금 협상이 파행된 직후, 미국 국방장관이 또 다시 분담금 인상 압박에 나섰습니다.

이번엔 주한미군 감축 가능성에 모호한 입장을 취하면서 협상에 지렛대로 삼으려는 분위기까지 풍겼습니다.

우리 정부는 일단 확대 해석을 경계하며 대응을 자제했습니다.

워싱턴 서지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미 방위비 협상이 결렬된 뒤 미 국방장관이 재차 압박에 나섰습니다.

[마크 에스퍼/미 국방장관 : "한국은 부자 나라입니다. 한국은 더 많이 기여할 수 있고 기여해야 합니다."]

협상의 구체적인 사항은 국무부에 맡기겠다며 한 발 물러섰지만, 대폭 인상을 위한 지원 사격에 나선 겁니다.

그럼, 연말까지 한국과 방위비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한반도에서 군대 감축도 고려할 것이냐라고 기자가 묻자 에스퍼 장관은 이렇게 답했습니다.

[마크 에스퍼/미 국방장관 : "우리가 할지도, 하지 않을지도 모를 것에 대해 예측하거나 추측하지 않을 것입니다."]

가정을 전제로 한 질문에 입장을 밝히지 않는 미 정부의 원칙론에 따른 답변입니다.

하지만 미묘한 변화도 감지됐습니다.

지난 15일 한미안보협의회의서 채택된 공동성명에는 이처럼 주한미군의 현 수준을 유지하겠다는 점을 에스퍼 장관이 재확인했다고 명기했습니다.

그런데 나흘 만에 모호한 입장을 밝히면서 해석의 여지를 남긴 겁니다.

우리 정부는 확대 해석을 경계했습니다.

국방부 관계자는 "방위비 분담금 협정은 공평한 협정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주한미군을 현 수준으로 유지한다는 공동성명의 내용은 변함없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행정부의 동맹 정책에 대한 미국 내 우려도 커지고 있습니다.

그레이스 멍 미 하원의원은 보도자료를 내고 트럼프 행정부는 동맹국 간 신뢰와 우의를 훼손하고 있다며 한국에 5배를 요구하는 것은 친구를 갈취하는 사례라고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지영 기자 (sjy@kbs.co.kr )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