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05130 0372019112056405130 06 0601001 6.0.20-RELEASE 37 헤럴드경제 39226194 false true false false 1574244045000 1574244058000 related

씨맥·조규남 同 징계에 논란 확산…형평성 문제 수면 위로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사진=그리핀 SNS)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씨맥' 김대호 DRX 감독이 무기한 출장 정지 징계를 받았다. LCK(리그오브레전드챔피언스코리아) 운영의원회가 조규남 그리핀 전 대표와 동일한 징계를 내리면서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20일 LCK 운영위원회는 조규남 그리핀 전 대표에게 무기한 출정 정지 처분을 내렸다. 미성년자 '카나비' 서진혁을 상대로 이적 관련 부적절한 영향력을 미쳤다는 것이 운영위원회 설명이다. 이와 함께 씨맥 김대호 감독에게도 동일한 처분이 내려졌다.

이 같은 소식에 씨맥 김 전 감독의 징계가 상대적으로 과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조 전 대표가 갖가지 폭언 및 폭력 의혹에 휘말린 가운데 김 전 감독의 폭행 여부를 단기간 내 단정짓고 징계를 결정한 점이 부적절하다는 비판 여론이 거세다. 특히 김 감독이 '내부고발자' 역할을 했음에도 이를 인정받지 못하고 오히려 보복성 징계를 받은 것 아니냐는 의혹도 확상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조규남 전 대표는 미성년자 선수의 이적 등 여러 사안에 걸쳐 독단적인 입김을 불어넣은 정황으로 조사를 받아 왔다. 김대호 감독의 경우 그리핀 재직 시절 일부 선수들에게 폭언과 폭력을 행사한 것으로 전해져 논란된 바 있다.

culture@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