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04366 0142019112056404366 03 0301001 6.0.18-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true 1574240837000 1574240840000 related

소부장 협력사업 4건 첫 승인.. 5년간 1800억 中企 투자 효과

글자크기
경쟁력위원회 맡은 홍 부총리
주52시간 보완 내달 10일 발표


파이낸셜뉴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안산(경기)=권승현 기자】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사진)이 이 분야 수요·공급기업 간 협력사업(모델) 4건을 최초로 승인했다. 정부는 이들 기업에 연구개발(R&D) 예산, 정책자금, 규제특례 등을 패키지로 지원할 방침이다. 4개의 협력사업이 차질없이 진행될 경우 향후 5년간 중기투자 1800억원, 추가고용 330명의 효과를 거둘 것으로 예상됐다.

홍 부총리는 20일 경기 안산 범지기로 율촌화학기술연구소에서 '제2차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를 열었다. 제1차 회의는 지난 10월 11일 열린 바 있다. 홍 부총리 외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조명래 환경부 장관,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최성율 KAIST 교수 등이 참석했다.

이날 위원회는 제1차 수요·공급기업 간 협력사업(모델) 4건을 승인했다.

이날 승인된 협력사업은 △2차전지 핵심소재를 개발해 연 3000t을 생산하는 협력사업 △수입의존도가 90% 이상인 반도체장비용 부품 개발사업 △자동차·항공 등 핵심소재인 고품질 산업용탄소소재 생산사업 △전량 수입 중인 전자부품 핵심소재에 대한 기술개발 및 공급사업이다.

이들 사업은 주로 공공 연구기관이 보유한 기초·원천기술을 기반으로 수요기업과 공급기업이 함께 해당 소재·부품의 기술개발, 상용화 테스트까지 연계해 일괄추진하는 협력모델이다.

홍 부총리는 "오늘 위원회 승인을 통해 4개 협력사업이 차질없이 진행될 경우 향후 5년간 중기투자 1800억원, 추가고용 330명 수준이 뒤따를 것"이라며 "해당 소재·부품에 대한 국내 수요의 최대 60% 수준을 안정적으로 생산하는 효과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아울러 정부는 산학연 융합 기반의 '4P(Portfolio, Pipeline, Process, Platform)' 전략도 추진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핵심 기초·원천기술 확보를 조기에 이뤄내기 위해서다.

한편 홍 부총리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내년부터 300인 미만 사업장까지 확대 시행되는 주52시간 근무제의 보완책도 다음달 10일 최종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일단 정기국회가 마감되는 시점(12월 8일)까지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와 관련한 입법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지켜볼 방침이다.

또 정부가 12월말까지 부동산시장 현장조사를 한 뒤 이를 바탕으로 추가적인 부동산대책을 내놓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구글세(디지털세) 과세 방침은 내년 상반기에 구체화하겠다고 설명했다.

ktop@fnnews.com 권승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