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01944 0092019112056401944 04 0402001 6.0.18-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true 1574236248000 1574236269000

홍콩이공대 수십명, '항복' 거부하고 버텨…일부는 하수구 탈출 시도도

글자크기

경찰도 최루탄 발사 멈추고 탈출로 차단하며 봉쇄 계속

19일 하루동안에만 1100명 체포...폭동죄 확정시 최고 10년형

뉴시스

[홍콩=AP/뉴시스]홍콩이공대에서 시위를 벌이다 탈출을 시도한 사람들이 19일 경찰에 체포되고 있다. 2019.11.20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오애리 기자 = 홍콩이공대 캠퍼스에 남아있는 시위 참가자 수십명이 경찰의 항복 요구를 거부한 채 버티고 있다고 홍콩프리프레스가 20일 보도했다.

한때 1000명이 넘었던 시위대는 수십명 수준으로 줄어든 상태이다. 남은 사람들은 학교 캠퍼스를 봉쇄하고 있는 경찰 때문에 밖으로 나갈 수도 없는 상황이다. 항복해 밖으로 나가면 체포되기 때문이다.

앞서 일부 시위대는 밧줄을 이용해 극적으로 탈출했고, 또다른 일부는 맨홀 뚜껑을 열고 하수구 안으로 들어가 탈출을 시도하기도 했다.그러나 대부분은 탈출에 성공하지 못하거나 경찰에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통신도 이공대 내에 남아있는 시위 참가자는 100명이 채안된다면서, 밤새 하수구로 탈출을 시도했던 사람들이 성공했는지 여부는 알 수없다고 전했다.

경찰은 20일에는 최루탄과 물대포를 쏘기보다는 시위대가 탈출할 수있는 곳들을 틀어막고 봉쇄를 계속하면서 '기다리기 작전'을 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19일 밤에는 크리스 탕 신임 경찰청장이 이공대 앞을 방문해 경찰들을 격려하기도 했다.

홍콩 경찰은 19일 밤 늦게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날 하루에만 1100명을 체포했다면서, 이중 18세 이상은 폭동혐의로 기소될 수 있다고 밝혔다. 유죄가 확정되면 최고 10년형에 처해질 수있다.

부상자는 325명이며, 연령은 15세부터 66세까지 다양한 것으로 알려졌다. 1명은 상태가 위독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aeri@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