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93771 0032019112056393771 07 0715001 6.0.19-RELEASE 3 연합뉴스 56627967 false true true false 1574221800000 1574223984000

국외 유출됐던 조선 불화 '신중도' 60년 만에 범어사 귀환

글자크기
연합뉴스

해외유출 범어사 신중도 환수 봉환
(부산=연합뉴스) 강덕철 기자 = 20일 부산 금정구 범어사에서 조선 후기 불화 '신중도' 환수 봉안식이 열리고 있다. 1950~1960년대 해외로 유출된 것으로 추정되는 범어사 신중도는 1891년에 승려 화가 민규(玟奎)가 여러 신의 모습을 그린 그림으로, 가로 144.8㎝, 세로 146.1㎝의 크기이다. 2019.11.20 kangdcc@yna.co.kr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한국전쟁 직후 혼란기인 1950∼1960년대 외국으로 빠져나간 것으로 추정되는 조선 후기 불화 '신중도'가 60여년 만에 부산 범어사로 돌아왔다.

대한불교 조계종 금정총림 범어사는 20일 오전 10시 대웅전 앞마당에서 신중도 환수 봉안식을 열었다.

봉안식은 경과보고, 축사, 제막식, 참배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범어사는 우선 보제루에 신중도를 봉안한 뒤 신도에게 공개했다.

27일까지 시민에게 신중도를 공개하는 범어사는 문화재 지정 신청을 거쳐 신중도가 문화재로 지정되면 현재 신축 중인 범어사 성보관에 전시할 계획이다.

범어사는 지난달 초 국외소재문화재재단, 종단과 함께 환수추진단을 구성하고 미국 경매시장에 나온 신중도를 낙찰받았다.

지난달 30일 한국으로 돌아온 신중도는 지난 5일 조계종 총무원에서 최초 공개한 이후 이날 범어사로 돌아왔다.

1891년 승려 화가 민규(玟奎)가 제작한 신중도는 비단에 여러 신의 모습을 그린 불화로, 가로 144.8㎝·세로 146.1㎝ 크기다.

연합뉴스

환수된 범어사 신중도
(부산=연합뉴스) 강덕철 기자 = 20일 부산 금정구 범어사에서 열린 조선 후기 불화 '신중도' 환수 봉안식에서 불자들이 신중도를 살펴보고 있다. 1950~1960년대 해외로 유출된 것으로 추정되는 범어사 신중도는 1891년에 승려 화가 민규(玟奎)가 여러 신의 모습을 그린 그림으로, 가로 144.8㎝, 세로 146.1㎝의 크기이다. 2019.11.20 kangdcc@yna.co.kr



특히 머리가 셋인 예적금강과 신통력이 있다는 천신인 마리지천, 위태천을 중심에 두고 좌우에 천부와 팔부중 호법신을 배치해 전체적으로 안정감이 있고 표현 기법이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신중도는 한국전쟁 직후 혼란스러운 시기에 외국으로 빠져나간 것으로 추정된다.

win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