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89723 0772019112056389723 06 0601001 6.0.19-RELEASE 77 텐아시아 1488886 false true true true 1574214321000 1574214350000 related

‘우다사’ 박연수, 41년 만 첫 소개팅서 이혼+양육 사실 고백

글자크기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텐아시아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스틸컷./사진제공=MBN


슈퍼모델 출신 배우 박연수가 41세의 나이에 생애 첫 소개팅에 나선다. 20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이하 ‘우다사’)에서다.

지난주 방송에서 박영선, 박은혜, 김경란, 박연수, 호란은 첫 만남부터 서로의 아픔을 공유하며 솔직하고 화끈한 입담을 발산했다. 이들은 공식 촬영이 끝난 후에도 밤늦도록 대화를 이어가 눈물과 웃음이 오가는 ‘뒤풀이 토크’로 진한 여운을 안겼다.

이날 방송에서 박연수는 ‘우다사 하우스’ 5인방 중 첫 번째 타자로 소개팅 자리에 직행해 멤버들의 열렬한 응원을 받는다. 전날 밤 소개팅남의 사진을 먼저 전달받은 신동엽은 “완전 부티나는 박서준 스타일”이라는 소개로 현장을 뜨겁게 달군다. 이에 박연수는 정성들여 화장을 하고, 이동 중인 차 안에서도 끊임없이 매무새를 체크하는 등 소개팅을 준비하는 설렘을 만끽한다.

박연수와 소개팅남의 만남이 성사되고, 두 사람 모두 “어디서 많이 본 것 같다”며 왠지 모를 익숙함을 드러낸다. 박연수는 소개팅 초반 자신의 소개와 함께 이혼 여부 및 두 아이를 양육한다는 사실을 솔직하게 밝힌다. 걱정과 달리 소개팅남은 “과거보다는 사람이 더 중요한 것 같다”며 유연한 가치관을 보인다. 이어 “소개팅한 분들 중 제일 예쁘신 것 같다”는 고백을 해 눈길을 모은다.

‘우다사’ 제작진은 “자신의 상황을 있는 그대로 털어놓은 박연수와 이에 개의치 않고 ‘직진 고백’을 이어가는 소개팅남의 데이트가 지켜보는 이들의 탄성을 자아냈다”며 “7년 간 닫혀 있던 마음의 빗장을 열고 다시 용기를 낸 박연수에게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이혼이라는 사회적인 이슈에 대해 정면 돌파에 나선 ‘우다사’는 연예계 돌아온 언니들의 현실적인 삶과 새로운 사랑을 담아내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