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85731 0092019112056385731 01 0101001 6.0.18-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4208347000 1574208369000 related

"예멘 후티반군에 억류된 한국인 2명, 45시간 만에 석방"(종합)

글자크기

"미국 등 우방국, 사우디, 예멘, 오만, UAE 공조 결과"

뉴시스

[서울=뉴시스]19일 외교부에 따르면 한국 국적의 '웅진티-1100호' 예인선과 '웅진지-16호' 부선이 지난 17일(현지시간) 오후 9시50분께 예멘 카마란섬 인근 해양에서 나포됐다. (그래픽=안지혜 기자) hokma@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이국현 기자 = 예멘 카마란섬 서해상에서 후티 반군에 억류됐던 한국이 2명이 45시간 만에 풀려났다.

외교부 당국자는 20일 "예멘 반군에 나포됐던 선박 3척과 한국인 선원 2명을 포함한 16명이 19일 오후 6시40분(현지시간), 한국 시간으로 이날 오전 0시40분께 사고 발생 45시간 만에 전부 석방됐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한국인 모두 건강하고 문제가 없다. 선박 3척이 출항 준비 중"이라며 "사건을 조기에 해결하기 위해 미국 등 우방국 및 사우디, 예멘, 오만, UAE 등 인근국과 긴밀한 공조를 통해 노력한 결과"라고 밝혔다.

앞서 웅진개발 소유 한국 국적 예인선과 항만준설선이 지난 17일 오후 9시50분(현지시간)께 예멘 카마란섬 서방 15마일 인근 해양에서 후티 반군에 의해 나포된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 시각으로는 18일 오전 3시50분이다.

나포된 선박은 한국 국적의 '웅진티-1100호' 예인선과 '웅진지-16호' 부선으로 각각 50t, 832t 규모다. 545t 규모 사우디아라비아 국적 예인선 '라빅 3호'도 함께 나포됐다. 이와 함께 선박에 승선해있던 선장 이모(61)씨와 기관장 김모(63)씨 한국인 2명 등 16명이 억류돼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후티 반군 혁명위원회의 모함메드 알리 알-후티 위원장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나포된 선박이 사우디아라비아가 주도하는 침략국가의 선박인지 아니면 한국 선박인지 조사해야 한다"며 "한국 선박이라면 풀어줄 것이다"라고 밝힌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lgh@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