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85511 0242019112056385511 01 0102001 6.0.20-RELEASE 24 이데일리 56680987 false true false false 1574208070000 1574208080000 related

靑 "각본 없는 대화, 文대통령께는 죄송했지만 감동"

글자크기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19일 문재인 대통령은 117분간 ‘국민 패널’ 300명과 만나 각종 현안에 대한 질문에 답변하는 ‘국민과의 대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대화는 MBC 특별기획을 통해 생방송으로 전해졌다.

20일 오전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한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번 국민과의 대화를 열게 된 배경과 현장의 분위기를 이같이 밝혔다.

이데일리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서 패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이번 대화를 시작하기 전 문 대통령이 국민의 의견이나 제안들을 많이 받을 수 있음 좋겠다 (했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통상 방송은 기획이 되지만 어제는 맨바닥에서 시작했다. 정말 난리도 아니었다. 그것이 ‘작은 대한민국’이라고 처음에 대통령이 말씀하셨는데 그 모습을 보여준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에게 정중한 말만 하는 사람만 있는 건 아니지 않나. 두서없이 말하는 분도 있고 혹은 정책을 잘못 이해하고 있는 분도 계신 거고 혹은 자기의 분노, 고마움 등이 섞여 있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고 대변인은 “진행하는 동안에는 서로 자기 의견을 주장하려고 했지만, 마지막에 감동이었던 것은 그럼에도 끝날 때 모두 다 일어나서 박수를 크게 치고 만족스러운 모습으로 끝내는 걸 보면서 국민들의 수준이 상당 수준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소회를 전했다.

또 “탁현민 전 행정관이 본인이라면 하지 않을 스타일이라고 했다”는 지적에 고 대변인은 “사실은 저도 방송을 했던 사람이기 때문에 대통령님께는 가장 죄송한 형식의 방송이었다”라면서 각본 없이 생방송을 진행하는 어려움을 이야기했다.

이어 “그러나 문 대통령이라는 사람의 가장 큰 강점은 진심이고 진정성이었는데 그걸 제대로 보여주기 위해서 취한 형식”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런 제안을) 받아주신 대통령에게 참 감사하다”고 밝혔다.

또 문 대통령이 대화에 나선 것에 대해 “본인은 늘 자신이 있으시다. 정상회담을 들어가 보면 정해진 의제가 아닌 질문에 답을 안 한 것을 본 적이 없다. 정책과 방향성이 머릿 속에 명확한 것”이라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2년 반이라는 시간이 남아있다. 지금까지 해놓은 정책들도 많이 있지만, 성과를 내야 될 시점이라 부족한 것들은 채우고, 그리고 국민들의 다양한 목소리도 더 많이 들어서 더 촘촘한 안전망들을 만들어야 될 역사적 소명이 저희한테 있다고 생각한다.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