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84519 0242019112056384519 03 0301001 6.0.20-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true 1574205405000 1574205415000 related

한일, 수출규제 2차 협의 합의 못해…WTO 법적공방 갈듯

글자크기

韓수석대표 “일본, 기존 입장서 변화 없어”

“3차 협의 배제 않지만 가능성 크지 않아”

이데일리

한일 간 2차 양자 협의의 한국 측 수석 대표인 정해관 산업통상자원부 신통상질서협력관이 19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세계무역기구(WTO) 본부에서 언론 브리핑을 열고 협의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이날 한일 양국은 WTO 무역 분쟁의 첫 단계인 당사국 간 양자 협의를 지난달에 이어 두 번째로 진행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종=이데일리 김상윤 기자] 일본의 수출 규제를 두고 한국과 일본이 19일(현지시간) 세계무역기구(WTO) 2차 양자 협의를 진행했지만, 평행선만 달린 채 끝났다. 이에 따라 일본 수출 규제 문제는 WTO의 1심 절차인 무역분쟁기구(DSB)의 패널 설치를 통해 치열한 법적 공방을 벌이게 될 전망이다.

한국 측 수석 대표인 정해관 산업통상자원부 신통상질서협력관은 이날 스위스 제네바 WTO 본부에서 일본과 협의 후 브리핑에서 “오늘 협의 결과를 서울에 돌아가서 좀 더 평가한 뒤 패널 설치 요청을 포함한 대안들에 대해 종합적으로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일본의 수출 제한 조치가 자의적이고 차별적인 조치로, 수출 통제 제도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지적하면서 (해당 조치를) 조속히 철회할 것을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일본은 (이번 수출 규제가) 무역 제한이 아니라는 입장이지만, 이에 대해 우리는 객관적인 근거가 없으며 WTO 협정 사항에도 정당화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일본과의 접점은 찾이 못했다는 게 우리 대표단의 설명이다. 그는 “양국은 그간 두 차례에 걸쳐서 6시간씩 집중 협의를 했고 그 과정에서 서로의 조치와 입장에 대해 인식의 폭이 넓어졌다”면서도 “그러나 우리가 평가하기에 양측의 기존 입장이 바뀌었다는 생각은 들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3차 양자 협의 가능성을 배제하지는 않지만 그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보면 된다”며 “협의를 위한 협의는 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 정부가 패널 설치 시기와 관련해서는 “먼저 패널 설치 요청을 할지부터 결정해야 한다”며 “(만일 패널 요청한다면) 신속성과 충실성을 고려해 적절한 시기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협의에서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논의가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이번 사안은 지소미아와 관련이 없다”며 “협의에서도 논의된 바 없다”고 잘라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