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83573 0372019112056383573 06 0602001 6.0.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4200200000 1574200205000 related

[어게인TV]'비스' 돌아온 클릭비의 거친 폭로전‥오종혁↔김상혁 "왜 때렸니?"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MBC every1='비디오스타' 캡쳐


[헤럴드POP=서유나 기자]멤버들 사이 거침없는 추궁과 폭로가 오갔다.

19일 방송된 MBC every1 '비디오스타'에는 원조 꽃미남 밴드 '클릭비'가 출연해 과거와 현재를 오가는 진솔한 얘기를 나눴다. 우연석, 김태형, 오종혁, 김상혁, 하현곤, 유호석, 노민혁 7인의 멤버가 완전체로 모인 건 무려 16년 만이었다.

어렵게 한자리에 모인 이들은 자기 자신과 서로에 대한 날카로운 폭로로 이목을 끌었는데. 특히 노민혁은 ' 비디오스타'를 통해 인생역전을 꿈꾼다는 김태형과, 의학과 의술로 현재진행형 변신중인 하현곤을 저격해 웃음을 줬다.

하현곤은 멤버들의 폭로에 "크게는 안 바뀌었다. 멤버들이 (워낙 저를) 어렸을 때 봐서, (그때는) 제가 얼굴이 형성이 되기 전."이라고 의연하게 변명하기도 했지만, 하현곤과 중학교 동창인 노민혁은 "제가 현곤이 얼굴을 2006년 이후로 똑바로 못 쳐다보고 있다. 너무 애기때 봐서 더 힘들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결국 하현곤은 "100% 의학은 아니다. 99.9%."라고 현재진행형 변신을 인정, "클릭비의 박나래."라는 명칭을 획득했다.

또한 김상혁과 오종혁은 20년 전의 맺힌 한도 풀었다. 이날 오종혁은 김상혁을 불러내 "클릭비 회식날 술 취해서 집에 데려다 준 건 고맙다, (그런데) 왜 때리고 갔냐."고 추궁하기 시작했는데. 이에 김상혁은 "그걸 기억하냐"며 눈에 띄게 당황한 모습을 보여줘 웃음을 안겼다. 이어 사연을 풀기 시작한 오종혁은 "그냥 집에만 넣어줘도 되는데 굳이 몸을 못 가누는 저를 화장실에 세워 옷도 벗겨주고, 오줌도 뉘어주더라. 그리곤 제가 정신을 있는데 몸을 못 가누니 '야 오종혁, 내가 데려다줬다.' 이러더라."고 김상혁의 과거 행적을 폭로했다. 계속 당황한 감정을 숨기지 못하던 김상혁은 "형이 내 귀에 계속 '쉬, 쉬, 쉬'했다. 나도 그러고 싶지 않았다."고 설명, 이어 "때린 건 형이 많이 취한줄 알았다."고 순순히 자백해 모두를 웃음에 빠트렸다.

클릭비 멤버들은 연애에 대해서도 솔직했다. 오종혁, 유호석, 하현곤, 노민혁은 현재 사랑을 하고 있다고. 이때 노민혁은 "연애에 대해 말하면 김상혁이 진짜 집요하다. 사진을 보여달라고 해서 보여줬더니, 눈빛이 바뀌더니 '왜 널 좋아해?'이러더라."고 김상혁에 대한 서운한 마음을 드러냈다. 김상혁은 "이런 생각 나만 했냐."고 멤버들에게 물으며 따졌는데. 이전부터 '저들은 20세기형 옛날 미남, 나는 21세기형 미남'를 주장하던 노민혁은 "여자친구는 제 얼굴을 보고 좋아한다."고 당당하게 말해 보였다.

한편 멤버들은 김태형은 모태솔로라고 생각했다. 이날 김태형은 "사랑하고 싶다."며 "아직까지 모태솔로는 아니다."고 주장했지만, 멤버들은 이를 전혀 납득하지 못했다. 심지어 오종혁은 "한번 (연애) 했다고 하는데 저희는 상상연애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하기도. 멤버들은 연인이 있다면서도 한번도 직접 보여주지 않는 김태형을 의아하게 생각했고, 김태형은 오히려 이런 멤버들을 의아하게 여겼다.

클릭비가 여전한 환상의 멤버 케미를 자랑했다. 서로에 대해 속속들이 아는 덕에, 수차례 유쾌한 폭로전까지 이어질 수 있었다. 앞으로의 클릭비가 기대되는 바이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