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83075 0092019112056383075 05 0506001 6.0.18-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4196113000 1574197009000

손흥민 소속팀 토트넘, 포체티노 감독 전격 경질(종합)

글자크기

지난 시즌 챔피언스리그 준우승 감독

올 시즌 EPL 부진 이유로 5년 인연 청산

후임으로 무리뉴 감독 거론

뉴시스

【암스테르담=AP/뉴시스】토트넘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8일(현지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요한 크루이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아약스와의 4강 2차전을 마치고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토트넘은 전반 0-2로 끌려가며 패색이 짙었으나 후반에 모우라의 해트트릭이 터지면서 아약스에 3-2로 이겨 극적으로 결승에 올랐다. 2019.05.09.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권혁진 기자 = 손흥민이 몸담고 있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가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과 결별했다.

토트넘은 20일(한국시간) 포체티노 감독의 경질을 공식 발표했다.

새 시즌 EPL에서의 부진이 주원인이다. 토트넘은 12경기를 치른 현재 3승5무4패(승점 14)로 20개팀 중 14위에 머물러 있다.

강등권과의 격차가 6점에 불과할 정도로 위기에 놓이자 토트넘은 감독 교체라는 극약 처방을 내렸다. 리그컵 조기 탈락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홈 경기에서 바이에른 뮌헨(독일)에 당한 2-7 대패 역시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지난 시즌 토트넘을 챔피언스리그 준우승으로 이끌었던 포체티노 감독은 불명예 퇴진으로 씁쓸함을 남겼다.

다니엘 레비 토트넘 회장은 "우리는 이런 변화를 무척 꺼렸다. 가볍게 내린 결정이 아니다. 지난 시즌 막판과 올 시즌 초반 국내 대회에서의 성적이 무척 실망스러웠다"고 경질 배경을 설명했다.

포체티노 감독을 보좌하던 헤수스 페레스 코치, 미구겔 다고스티노 코치, 안토니 히메네스 코치 역시 토트넘과의 인연을 끝냈다.

레비 회장은 "새 구장을 짓는 어려운 시기에 홈 구장을 떠나 대처했던 것과 그가 우리에게 준 따뜻함에 찬사를 보낸다"면서 "포체티노 감독과 코칭스태프들은 늘 우리 역사의 일부로 남을 것"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런던=AP/뉴시스】토트넘의 손흥민(왼쪽)이 14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리고 있는 2019-20 프리미어리그 5라운드 크리스탈 팰리스와의 경기 중 팀의 세 번째 골을 넣고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과 악수하고 있다. 손흥민은 전반 10분과 22분경 팀의 선제골과 세 번째 골을 넣어 멀티 골을 기록 중이다. 2019.09.14.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역 시절 아르헨티나 국가대표로 뛸 정도로 재능이 많았던 포체티노 감독은 은퇴 후인 2009년 지도자로 변신했다. 2013년 사우샘프턴을 통해 영국 무대에 입성한 그는 2014년 5월 토트넘의 지휘봉을 잡았다.

포체티노 감독은 토트넘을 EPL 정상권까지 끌어올리며 지도력을 입증했다. 덕분에 레알 마드리드(스페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 부임설에 휩싸이기도 했다.

브라질과의 친선전을 마치고 영국 런던으로 떠난 손흥민은 팀에 도착하기도 전에 포체티노 감독의 경질 소식을 접하게 됐다.

영국 내에서도 포체티노 감독의 경질은 놀라운 소식으로 분류된다.

리버풀의 전설적인 선수였던 제이미 캐러거는 "나는 몇 주 전 이 프로젝트가 진행되는 것을 느낀다고 말한 바 있다. 시즌이 끝날 때 감독 또는 몇몇 선수가 바뀔 것이라고 생각했다"면서 "포체티노는 토트넘의 뛰어난 감독이었다. 조만간 EPL로 복귀할 것"이라고 밝혔다.

개리 리네커는 "(토트넘이) 더 좋은 감독을 찾길 바라지만 그럴 일은 없을 것"이라며 토트넘의 결정을 에둘러 꼬집었다.

토트넘은 곧 새 사령탑을 발표할 계획이다. 일부 외신들은 조세 무리뉴 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을 포체티노 감독의 뒤를 이을 강력한 후보로 보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