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83049 0242019112056383049 03 0304001 6.0.18-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true 1574195400000 1574195409000 related

써본 가전은 온라인, 신상은 매장서 산다

글자크기

에어컨·냉장고·TV 등 써본 가전, 온라인 성장세↑

의류 관리기 같은 새로운 분야 오프라인 주목

전체 대형가전 신장률은 온라인이 높아

이데일리

의류건조기(왼쪽)와 UHD TV(사진=G마켓)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함지현 기자]소비자들이 기존에 경험해 본 가전은 온라인, 새롭게 떠오르는 가전은 오프라인 구매를 선호하는 모양새다.

1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에어컨과 냉장고, 세탁기 등 전통적인 가전은 온라인에서의 판매 신장률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비교적 고가인 데다 교체 주기가 길어 신장률 자체가 크지는 않지만 온·오프라인 간 격차는 분명했다.

G마켓에서는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에어컨 판매가 전년 동기 대비 23% 증가했다. 세탁기는 9%, 냉장고 8%, TV 5%, 김치냉장고 4%로 뒤를 이었다. 같은 기간 11번가에서도 냉장고가 17%, TV가 6% 더 팔렸다.

반면 이마트에서는 에어컨 판매가 2.5% 줄었다. 세탁기와 냉장고, TV는 각각 3.9%, 1.4%, 0.2% 신장하는 데 그쳤다.

하지만 의류 관리기와 공기청정기 등 비교적 새롭게 떠오르는 제품들은 오프라인이 더 주목을 받았다.

이 기간 G마켓에서는 의류 관리기·건조기 판매가 전년 대비 18%, 공기청정기가 36% 더 팔렸다. 이에 반해 이마트에서는 의류 관리기가 129.6%, 건조기가 19.1%, 공기청정기가 75.5% 판매가 늘며 더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업계에서는 경험의 차이가 판매 채널을 고르는 데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온라인이 강세를 보인 제품들은 대부분 소비자들이 생활에서 충분히 경험해 봤다는 공통점이 있다. 대략적인 구동 방식을 명확히 알고 있고, 대부분 사용도 해봤기 때문에 인터넷으로 구매해도 큰 무리가 없다. 그런 만큼 간편하게 가격 비교도 할 수 있고 할인까지 받으면서 살 수 있는 전자상거래(이커머스)를 활용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건조기나 공기 청정기, 의류 관리기 등은 상대적으로 경험치가 낮다. 따라서 어떻게 사용하는지, 실제로 써보면 어떤 장단점이 있는지, 크기는 어떤지 등을 직접 눈으로 확인하고 구매하려는 수요가 많을 수밖에 없다는 해석이다.

품목별 신장세는 다소 차이가 있지만 전반적인 성장세는 오프라인보다 온라인이 더 좋은 모습이다.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G마켓의 대형가전 전체 판매는 전년대비 12% 증가했다. 반면 이마트는 1.3% 늘었다.

업계 관계자는 “과거에는 대형가전은 오프라인, 소형 가전은 온라인이라는 공식이 있었지만 이제는 자신의 선호에 따라 구매 채널을 선택하는 것 같다”며 “전반적인 소비가 온라인으로 넘어가고 있지만 여전히 오프라인을 찾아야만 하는 이유도 존재하는 셈”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