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82373 0682019112056382373 01 0105001 6.0.18-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4186400000 1574229895000 related

민주당서 터져나온 ‘86그룹’ 용퇴론 “이제 마침표 찍을때 됐다”

글자크기

불출마 선언 이철희 “길 터줘야”… 모욕감 느낀다는 우상호 겨냥해

“진보가 꼰대스러우면 안돼”… 86의원들은 “할일 남았다” 반박

“선거 앞두고 희생양 온당치 않아”

동아일보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왼쪽에서 두 번째)가 19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단과 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이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지 이틀 만에 더불어민주당에서 86(80년대 학번 60년대생)운동권 그룹 용퇴론이 공개적으로 터져 나왔다. 86그룹이자 불출마를 선언한 민주당 이철희 의원이 용퇴론의 발원지라는 점에서 그의 말에 힘이 실린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 의원은 19일 동아일보 인터뷰에서 “86세대가 정치적 세대로 보면 다른 어떤 세대 못지않게 성과를 거뒀다. 그러면 이제 마침표를 찍을 때가 된 것”이라며 “지난 촛불과 탄핵이 ‘86세대가 이제는 물러날 때가 됐다, 우리가 할 만큼 했다. 이 정도 일을 했으니 우리는 당당하게 자랑스럽게 물러나도 된다’는 기점”이라고 했다. 1987년 항쟁을 이끌었던 86그룹이 2000년대부터 정치권에 유입돼 2016, 2017년 촛불 혁명과 탄핵 사태를 이끈 점은 높게 평가하지만 후배 세대에 그 역할을 물려줘야 한다는 의미다. 그는 “기득권화된 86세대가 사회경제적으로 위기에 처한 2030세대 청년층에 답을 주지 못했다면 그에 대한 책임을 지고 2030세대가 그 문제를 직접 풀 수 있도록 정치권이 길을 터줘야 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어 “86세대가 새로운 세대가 들어올 수 있는 산파 역할을 해준다면 그 윗세대 중에서도 자발적으로 물러나실 분들이 나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86세대의 자발적인 용퇴가 중진 의원들의 불출마로 이어지는 흐름을 만들 수 있다는 뜻이다.

용퇴론에 대해 “약간 모욕감 같은 것을 느끼고 있다”는 우상호 의원 등 민주당 86그룹 의원들의 반응에 대해 “청산 대상으로 비치는 것에 대한 불쾌감이 있을 것”이라면서도 “그건 꼰대스러운 건데, 진보가 꼰대스러우면 안 된다고 본다”고 했다. 이 의원은 “불쾌하다고 달려들면 자기들만 손해”라고도 했다.

다만 이 의원은 “이제 갓 국회에 들어온 초선이나 재선을 저는 얘기하고 싶지는 않다”고 용퇴 대상이 3선 이상 중진임을 명확히 했다. 그는 “무조건 주홍글씨를 붙여 나가라는 게 아니다”라며 “86그룹 스스로 각자 진퇴를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이 언급한 민주당 86그룹에는 이인영 원내대표를 포함해 송영길 안민석 김태년 우상호 윤호중 조정식 최재성 의원(선수 및 가나다순) 등이 포함된다.

하지만 86그룹 의원들은 기득권화 및 세대교체 대상으로 분류됐다는 데 여전히 동의하기는 어렵다는 분위기다. 정치 역량이 절정으로 치닫고 있는 나이에 무조건 물러나라는 건 오히려 비합리적이라는 말도 들린다.

86그룹 재선 의원인 박홍근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86그룹은) 들어온 지는 20년 됐는데, 실무 참모 역할을 했던 것 아닌가. 당 대표를 했나, 대통령이 됐나, 서울시장이 됐나”라고 반문하며 “실제 이 나라 정치에서 책임지고 일해 볼 기회가 있었느냐. 윗세대 선배들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지 주역이 돼 일해 본 경험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어느 세대는 안 된다며 선거를 앞두고 한바탕 제사상의 희생양으로 삼는 것은 온당치 않다”고 강조했다. 그래서 임종석 전 실장에 대해 “자기는 정권의 2인자인 대통령비서실장까지 했으니 은퇴한다지만 대부분의 86그룹 정치인은 여전히 도전 중 아니냐”는 말도 나온다.

황형준 기자 constant25@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