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81744 1072019112056381744 05 0506001 6.0.20-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4176860000 1574176916000

[A매치 REVIEW] ‘무너진 수비’ 한국, 브라질에 0-3 완패…3G 무득점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한국이 세계 최강 브라질을 넘지 못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9일 저녁 10시 30분 아랍에미리트연합 아부다비 모하메드 빈 자예드 경기장에서 열린 평가전에서 브라질에 0-3 완패를 기록했다.

한국은 4-2-3-1 포메이션을 꺼냈다. 전방에 황의조를 두고 2선에 손흥민, 이재성, 황희찬이 배치됐다. 중원에는 정우영과 주세종이 호흡을 맞췄고 포백은 김진수, 김영권, 김민재, 김문환이 구성했고 골문은 조현우가 지켰다.

브라질은 4-3-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전방에 쿠치뉴, 히샬리송, 제주스가 전방에 섰고 중원에는 아르투르, 파비뉴, 파케타가 배치됐다. 포백은 로디, 밀리탕, 마르퀴뇨스, 다닐루, 골문은 알리송이다.

경기 초반 두 팀은 치열하게 맞붙었다. 전반 2분 로디의 크로스는 김민재가 걷어냈다. 전반 8분 브라질의 골이 터졌다. 왼쪽 측면에서 쿠치뉴가 수비를 흔든 후 로디에게 내줬다. 로디의 크로스를 쇄도하던 파케타가 머리로 선제골을 기록했다.

전반 13분 황희찬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돌파를 시도했지만 수비에 막혔다. 전반 14분 손흥민의 중거리 슈팅은 알리송 선방에 막혔다. 전반 20분 손흥민은 왼쪽 측면에서 예리한 슈팅으로 골문을 노렸지만 살짝 벗어났다.

전반 26분 히샬리송의 슈팅은 조현우가 침착하게 막았다. 전반 34분 브라질은 좋은 위치에서 프리킥을 얻었다. 이를 쿠치뉴가 깔끔한 프리킥으로 해결했다. 전반 38분 비슷한 위치에서 나온 프리킥은 김민재가 걷어냈다. 전반 41분 정우영의 프리킥 슈팅은 알리송 선방 후 쿠치뉴가 골대를 때리며 자책골로 이어질 뻔했다.

후반에도 경기는 비슷했다. 후반 초반 좋은 장면을 만들었다. 김문환의 패스를 황의조가 내줬고, 다시 황희찬이 반대로 돌렸다. 이를 받은 손흥민이 발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크게 떴다. 후반 김민재의 치명적인 패스는 실점으로 이어질 뻔했지만 아르투르의 패스가 길었다. 후반 7분 손흥민의 기습적인 슈팅은 크게 떴다.

후반 14분 브라질의 추가골이 나왔다. 로디가 반대편으로 크게 내준 패스를 다닐루가 받아 중거리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19분 한국은 황희찬을 빼고 나상호를 투입했다. 후반 26분 제주스는 김민재를 앞에 두고 슈팅 페인팅 후 다시 슈팅을 날리며 골문을 두드렸다.

후반 27분 김진수의 강력한 왼발 슈팅은 알리송이 쳐냈다. 후반 29분 손흥민의 기습적인 슈팅도 정면으로 향했다. 알리송은 가볍게 위로 쳐냈다. 후반 30분 한국은 이재성을 빼고 권창훈을 투입했다. 후반 30분 김문환의 완벽한 크로스를 김진수가 쇄도했지만 헤딩이 부정확했다.

후반 34분 손흥민은 골키퍼가 나온 걸 보고 장거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방향이 부정확했다. 브라질은 아르투르를 빼고 더글라스 루이스를 투입했다. 후반 37분 권창훈의 슈팅은 정면으로 갔다. 후반 38분 브라질은 파케타를 빼고 피르미누를 투입했다. 후반 41분에는 에메르송과 호드리구까지 투입했다. 남은 시간 추가골 없이 경기가 끝났다.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