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81019 0372019111956381019 06 0602001 6.0.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4171748000 1574172637000 related

'유령을 잡아라' 문근영, 광수대 들어갔다 "메뚜기떼 중 한명이 지하철 유령"(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tvN '유령을 잡아라' 방송캡쳐


문근영이 광수대에 들어갔다.

19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에서는 유령(문근영 분)이 지하철 유령의 은신처를 발견하고 광수대로 들어간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유령과 고지석(김선호 분)은 뒤늦게 공격당해 쓰러진 최미라를 발견했다. 이후 유령이 바로 범인을 찾으러 나섰지만 눈 앞에서 지하철 유령을 놓쳤다. 이후 폐쇄된 문을 열고 들어간 유령과 김우혁(기도훈 분)은 승강장에서 사람들의 소지품이 쌓여 있는 것을 발견했다. 그리고 김우혁은 그 곳에서 최미라와 지금까지의 지하철 유령의 피해자들의 지갑을 발견하고 "여기 그놈 은신처다"라고 말했다.

김우혁은 "놈이 터널로 다녔다. 설마 했는데 유령씨 말이 맞았다"라고 말했다. 그리고 유령은 "이 많은 지갑과 핸드폰들은 다 뭐죠?"라고 의문을 가졌고 김우혁은 "이 중에 타겟을 고르는거 같다. 지하철 유령은 소매치기였다"라고 했다. 그런가운데 지하철 유령이 이를 지켜보고 자리를 떠났다. 터널에서 주웠던 옷 조각과 같은 옷을 발견한 유령은 "일부러 둔 거다. 내가 줍길 바라면서 이 옷조각 주운날 놈이 날 공격했던 날이다. 날 죽이지 않은 이유가 이 옷조각에 있을거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유령은 지하철 유령이 붙여놓은 피해자들의 사진을 발견했고 그 곳에 있는 자신의 동생 유진이의 사진에 오열했다.

이어 유령이 광수대로 가겠다고 하자 고지석은 "내가 처음 면접 볼때 물었죠? 진짜 이유는 대답 안했다. 지경대 왜 들어왔어요? 들어오자마자 키 훔쳐서 나 몰래 터널 들어갔다가 뭔가 발견하니까 바로 광수대로 가겠다? 내가 어떻게 이해해야 하냐"라며 분노했다. 이어 고지석은 "내가 가라그랬잖아요. 내 못난 모습 다 보고도 내 옆에 붙어있길래 나 혼자 착각했다. 근데 그게 다 광수대 가려고? 그게 다 입니까?"라고 물었고 유령은 "그게 다였나 봅니다"라고 답했다.

광수대를 찾아온 유령이 2년을 혼자 조사했다며 간절히 정보를 공유하고 싶었다고 말하자 분노한 하마리(정유진 분)는 유령이 동생을 버리고 지하철에서 내리는 영상을 보여주며 "동생을 놓쳤다? 수사를 하다보면 갑자기 피해자가 가해자로 보이는 순간이 있다. 피해자가 거짓을 말하는 순간. 네가 동생을 놓쳤다고 말한 것처럼. 네 수사 요청 처음부터 무시한거 아니다. 당시 수사하다가 이 영상을 발견했다. 내가 이 사건 무시하게 만든 것도 너고 니 동생 죽게 만든 것도 너고 다 네가 자처한 거다"라고 말했다. 이에 유령은 "제가 동생을 버렸다"라고 말했고 광수대 팀원들이 유령에게서 등을 돌렸다. 그리고 광수대는 지하철 유령이 메뚜기떼 중에 한명이라는 것을 유추하고 지경대로 부터 메뚜기떼 사건을 가져갔다.

이후 김형자(송옥숙 분)는 유령과 고지석이 불법으로 수사했다는 것을 알고 유령에게 감봉 3개월, 고지석에게 정직 3개월 징계를 내렸다. 갈 곳이 없어진 고지석은 엄마 한애심을 찾아갔지만 자신을 못 알아 보는 한애심에 "엄마 나야"라며 눈물을 흘렸다. 메뚜기떼가 자신들이 지하철 유령으로 의심 받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그리고 메뚜기떼 리더 태웅(김건우 분)은 김형수(이재우 분)에게 동만(이홍내 분)이 의심된다고 말했다. 그런가운데 김형수가 정신병원을 찾아가 해리성 장애로 진료 받는 모습을 보여줬다.

한편 고지석이 술에 취한 유령이 남겼던 음성 메시지를 들었고 이를 지켜 본 유령의 친구 박미현(송상은 분)은 "제가 다 말씀드릴게요"라며 유령이 동생 유진을 위해 지하철 유령을 찾아다녔다고 말했다. 이에 고지석이 달려가는 모습으로 극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