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80929 0512019111956380929 06 0602001 6.0.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4171043000 1574179342000 related

'보좌관2' 이정재, 정만식에 김갑수 비리 넘겨…조사 후 귀가(종합)

글자크기
뉴스1

JTBC '보좌관 2 -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보좌관2' 이정재가 정만식에게 김갑수 비리 자료를 넘겼다.

19일 오후에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보좌관 2 -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극본 이대일/연출 곽정환)에서는 장춘배(김응수 분)의 금품 수수 의혹으로 위기에 빠진 장태준(이정재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장춘배는 장태준에게 "안 받았다고! 푼돈 받아서 자식 앞길 막을 일 있냐?"며 돈을 받은 적이 없다는 결백함을 주장했다. 장춘배는 결국 참고인 조사를 받게 됐다. 장춘배와 관련한 자료를 보낸 사람이 오원식(정웅인 분)이라는 사실을 최경철(정만식 분)이 알게 됐다.

강선영(신민아 분)은 장태준의 일을 걱정했다. 장태준은 자신이 해결할 것이라며 주진화학 사건을 국정 조사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어 장태준은 양종열(조복래 분)을 보좌관으로 채용해 아버지 관련 일을 맡겼다.

송희섭(김갑수 분)이 최경철을 찾아 장태준을 조사할 것을 압박했다. 하지만 최경철은 원칙대로 할 것이라며 완강한 모습을 보여 송희섭을 당황하게 했다.

한도경(김동준 분)은 윤혜원(이엘리야 분)을 통해 장태준의 진심을 알게 됐다. 한도경은 윤혜원과 함께 주진화학 인근 마을을 조사하며 피해자들을 만났다.

장태준은 조갑영(김홍파 분)에게 국정 조사를 여는데 동의해달라고 부탁했다. 그 시각, 송희섭의 술수로 야당 의원들이 장태준 의원의 수사를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조갑영은 장태준을 살려주는 대신 자료들을 다 내놓으라고 했다. 장태준은 "국정 조사가 열리면 의원님 목줄 돌려 드리죠"라고 답했다.

장태준이 강선영에게 모든 서류를 맡겼다. 장태준은 "호랑이 굴로 들어가야지. 국정 조사 반드시 이끌어 내야 해"라며 검찰에 자진 출두했다. 장태준은 장춘배에게 "아버지 처음부터 믿었어요. 이런 일 겪게 해서 죄송해요"라고 사과했다.

장태준은 최경철에게 "왜 송희섭 장관의 개가 되셨냐. 명예를 지킬 수 있는 기회를 드리겠다"며 최경철의 심기를 건들였다. 최경철은 되려 "제가 기회를 드리죠"라며 장태준의 '대여 금고'에 대해 언급했다. 검찰에서 대여 금고를 압수 수색했고, 그 모습을 양종열이 지켜봤다. 모두 장태준의 계획이었다. 대여 금고 안에는 송희섭 장관의 각종 비리 자료들이 있었다.

장태준은 최경철에게 "쓰레기는 쓰레기통에 넣어야죠. 선택하시죠. 검사로서의 명예를 지키느냐. 권력자의 하수인으로 사시느냐"라고 말했다. 장태준은 4시간 조사 후 귀가했고, 강선영은 국정 조사를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한편, JTBC 월화드라마 '보좌관 2 -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은 금빛 배지를 거머쥔 국회의원 장태준(이정재 분)의 위험한 질주, 그 치열한 여의도 생존기를 그린 드라마로 매주 월, 화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hanappy@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