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80894 0012019111956380894 04 0402002 6.0.18-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4170321000 1574172727000

고립된 홍콩 시위대 탈출 시도…“봉쇄 안 풀면 염소 폭탄 던지겠다”

글자크기

홍콩 사태 ‘마지막 저항’



경향신문

하수구 위로 한 홍콩 시위 참가자가 19일 홍콩이공대의 하수 터널에서 빠져나오고 있다. 홍콩 |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지막 보루였던 홍콩이공대 시위대가 사실상 와해되는 분위기다. 경찰의 봉쇄로 교내에 사흘째 고립된 시위대가 19일 대부분 이공대를 빠져나왔다. 경찰의 고사작전 속에 배고픔과 추위를 견디지 못한 일부 시위대는 영화 같은 하수도 탈출 작전까지 시도했으나 실패했다. 이날 오전까지 600명이 이공대를 나오거나 체포됐다. 수십명이 남아 교내에서 저항을 계속했다. 시위대가 폭탄 개발에 성공했다는 말이 돌았는데, 남은 시위대가 경찰의 고립 작전에 맞서 극단적 행동을 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이날 홍콩01, 성도일보, 명보 등 홍콩 언론을 종합하면 군사작전 수준의 경찰 진입 이후 이공대에 고립된 시위대는 식량부족과 저체온증에 시달리는 극한 상황에 처했다. 이날 오전 5시(현지시간)쯤 여러명이 영화 <쇼생크 탈출>을 연상케 하는 하수도관 탈출을 시도했다.

하수도·육교서 로프 이용도

일부 저체온증에 병원 이송

대부분 이공대서 빠져나와

남은 수십명 결사항전 예고


오전 10시에는 택배 포장용 은박지로 몸을 감싼 수십명의 시위대가 이공대를 나와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들은 저체온증을 호소했다. 일부 시위대는 전날 밤 이공대와 연결된 육교에서 뛰어내려 대기하고 있던 오토바이를 타고 도주하려 했지만 경찰의 최루탄 저지로 체포됐다. 관광 목적으로 학교에 들어갔던 한국인 2명이 밤새 갇혀 있다가 지난 18일 밤 탈출하기도 했다.

19일 오후 현재 이공대 교내에 남은 시위대는 수십명 수준으로 줄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이들은 ‘결사항전’을 다짐하고 있다. 홍콩 인터넷 커뮤니티인 LIHKG에는 ‘최후통첩’이라는 제목으로 “염소가스(맹독성) 폭탄 개발에 성공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경찰이 이공대 봉쇄를 풀고 철수하지 않으면 폭탄을 던지겠다고 위협하는 내용이다. 또 시위대가 점거했던 중문대, 이공대, 도시대 등에서 위험 화학물질이 도난당했는데, 경찰은 시위대가 탈취한 것으로 보고 있다. 남은 시위대가 항전의 의미로 극단적 행동을 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다만 CNN은 남은 시위대가 계속 싸우겠다는 의지를 나타냈지만 패배감이 퍼지고 있다고 전했다.

경찰은 18세 이하 미성년자는 일단 귀가 조치 시켰지만 성인 시위자는 폭동죄로 체포한다는 방침이다. 이공대 시위 진압에 나선 홍콩 경찰은 ‘MP5’ 돌격용 자동소총, ‘AR-15’ 자동소총, ‘SIG 526’ 돌격용 반자동소총 등을 갖춘 모습도 목격됐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기자회견에서 시위대를 ‘폭도’로 표현하며 “무기를 버리고 질서 있게 학교 밖으로 나오면 평화적 해결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중국 중앙정부도 대응 수위를 높이고 있다. 이날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 법제공작위원회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홍콩 특구 법률이 홍콩 기본법에 부합하는지는 전인대 상무위의 판단과 결정에 달렸고 다른 어떤 유관기관도 이를 판단하고 결정할 권리가 없다”고 했다.

홍콩법원 ‘복면금지 위헌’에

중국 “판단 권리 없다” 압박


전날 홍콩 고등법원이 ‘복면금지법’ 위헌 결정을 내린 것이 중앙정부 권위에 도전하는 행위라며 뒤집을 수 있다고 시사한 것이다. 전인대가 홍콩 법원 결정을 뒤집을 수도 있다고 언급한 것이라,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마저 도전받게 됐다는 말이 나온다.

베이징 | 박은경 특파원 yama@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