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80783 0242019111956380783 01 0102001 6.0.20-RELEASE 24 이데일리 54455239 false true false false 1574169785000 1574169803000 related

국민과 소통 나선 文대통령, 조국 사과하며 소상공인·중소기업 달래기

글자크기
이데일리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서 패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집권 후반기를 맞아 국민과 직접 대화를 나누는 자리에서 “국민 분열에 대해 다시 한번 사과 말씀을 드린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노동시간 단축은 우리가 가야할 길”이라면서도 “소상공인의 어려움이나 충격을 완화시켜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미디어센터 공개홀에서 진행된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서 “인사 문제는 참으로 곤혹스럽다. 여러 번에 걸쳐서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다는 비판을 받고 있어서 굉장히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면서 다시금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도 “검찰 개혁은 반드시 필요한 일”이라면서 “이번 기회에 검찰 개혁의 중요성이랄까 절실한 점이 다시 부각된 건 한편으로는 다행스럽다”라고 공정사회 건설을 위한 의지를 다졌다.

‘주 52시간’ 근로시간 단축으로 중소기업이 어려움을 겪는다는 한 소상공인의 지적에는 “내년 1월1일부터는 50인부터 299인부터 중소기업들도 시행되는데, 경험에 의하면 300인에 가까운 기업일수록 잘 준비를 할 수 있을 것 같고, 50인에 가까운 기업일수록 더 힘들 것”이라고 공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런 부분들을 해결해주는 방법이 탄력근로제를 좀 더 확대하면서 유연근무제를 확장해주는 것”이라며 “안타깝게도 아직 국회에서 입법이 되지 않고 있다. 시행일자가 코앞에 다가온 만큼 이번 정기국회에서 꼭 입법을 해주시를 촉구드린다”고 당부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