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80451 0032019111956380451 05 0508003 6.0.18-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4167464000 1574167477000

"마야, 충분히 쉬어"…현대건설, 토종 선수들 투혼으로 4연승(종합)

글자크기

'토종 삼각편대' 우리카드, 펠리페 빼고도 완승…KB손보 9연패 부진

연합뉴스

현대건설 레프트 고예림
[한국배구연맹 제공]



(화성=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외국인 공격수 밀라그로스 콜라(등록명 마야)는 1세트 초반에 코트 밖으로 나갔고, 센터 양효진도 지친 기색이 역력했다.

그러나 이번 시즌 현대건설은 다양한 무기로 상대를 공략할 수 있는 팀이다.

현대건설은 19일 화성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19-2020 V리그 여자부 방문경기에서 IBK기업은행을 세트 스코어 3-2(25-17 29-27 15-25 17-25 15-13)로 꺾었다.

4연승을 내달린 현대건설은 승점 19(7승 2패)로 GS칼텍스(승점 18, 6승 1패)를 제치고 선두로 나섰다.

2위 GS칼텍스가 현대건설보다 2경기를 덜 치러, 순위 변동에는 큰 의미가 없다.

그러나 현대건설로서는 마야에게 휴식을 주고도 연승 행진을 이어간 건, 고무적이다.

이날 마야는 1세트 5-1에서 교체됐다. 지난 시즌부터 그를 괴롭힌 오른쪽 무릎 통증 탓이었다.

이도희 현대건설 감독은 경기가 끝날 때까지 마야에게 휴식을 줬다.

마야 대신 라이트 자리를 맡은 황연주는 전성기만큼의 힘을 과시하지는 못했지만 6점을 올리려 힘을 보탰다.

레프트 고예림은 16점으로 공격을 주도했고, 2년 차 정지윤이 센터와 라이트를 오가며 두 자릿수 득점(15점)을 했다

센터 양효진은 체력적인 부담을 드러내고, 4세트 상대 강스파이크에 머리를 맞는 악재 속에서도 14점으로 활약했다. 양효진은 4세트 후반 공에 맞아 어지럼증을 느꼈지만, 5세트에 다시 코트에 등장하는 투혼을 발휘했다.

기업은행에서는 어도라 어나이(26점)와 김희진(20점)이 분전했지만, 현대건설의 다양한 공격을 막아내지 못했다.

연합뉴스

기뻐하는 현대건설 선수단
[한국배구연맹 제공]



양 팀은 마지막 5세트에서도 혈투를 펼쳤다.

외국인 선수가 빠진 현대건설 선수들이 더 지친 모습이었지만, 승부처에서 마지막 힘까지 짜냈다.

현대건설은 5세트 5-5에서 상대 신예 육서영에게 오프 공격을 얻어맞고, 양효진의 오픈 공격이 백목화의 블로킹에 막혀 5-7로 끌려갔다.

그러나 주장 황민경이 오픈 공격으로 분위기를 바꿨고, 신인 센터 이다현이 어나이의 후위공격을 블로킹해 7-7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4세트까지 센터로 뛰다가, 5세트에서는 라이트로 이동한 정지윤이 연속해서 퀵 오픈을 성공해 9-7로 앞섰다.

기업은행은 김희진의 오픈 공격으로 한숨을 돌렸다.

그러나 9-8에서 단신 공격수 황민경이 연거푸 오픈 공격을 성공하면서 현대건설이 11-8로 달아났다.

기업은행은 10-13에서 어나이의 오픈 공격과 육서영의 블로킹 득점이 나와 12-13으로 다시 추격하며 재역전을 꿈꿨다.

그러나 12-13에서 이나연이 서브 범실을 했다.

현대건설은 14-13에서 고예림의 오픈 공격으로 경기를 끝냈다.

기업은행은 1, 2세트를 먼저 내주고도 어나이와 김희진의 활약으로 승부를 5세트로 끌고 왔다. 승리를 챙기지는 못했지만 승점 1을 얻어 총 5점(2승 6패)으로 한국도로공사(승점 5·1승 6패)를 다승에서 밀어내고 '탈꼴찌'에 성공했다.

연합뉴스

나경복, 강력한 오픈 공격
(서울=연합뉴스) 우리카드 라이트 나경복이 19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KB손해보험과의 방문 경기에서 오픈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남자부에서도 우리카드가 '토종 선수의 힘'을 과시하며 3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우리카드는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방문경기에서 KB손해보험을 세트 스코어 3-0(25-22 25-13 25-22)으로 제압했다.

우리카드는 승점 18(7승 3패)을 쌓으며 삼성화재(승점 17, 5승 5패)를 제치고 3위로 올라섰다.

이날 우리카드는 외국인 선수 펠리페 안톤 반데로(등록명 펠리페)를 빼고 경기를 치렀다. 펠리페는 경기장은 찾았지만, 코트에는 나서지 못했다.

그러나 우리카드의 화력은 여전히 뜨거웠다. 나경복이 라이트 역할을 하며 팀 내 최다인 18점을 올렸고 레프트 황경민(10점)과 한성정(7점)도 힘을 보탰다.

베테랑 센터 윤봉우(9점)와 하현용(7점)도 높이 싸움에서 KB손보를 눌렀다. 특히 윤봉우는 이날 블로킹 2개를 성공해 은퇴한 이선규(1천56개)에 이어 V리그 남자부 2번째로 900블로킹을 성공했다.

최하위 KB손보는 외국인 선수 브람 반 덴 드라이스(등록명 브람·21점)가 기복을 보였고, 토종 공격수들도 침묵하며 9연패 늪에 빠졌다. KB손보가 9연패를 당한 건, 2015년 10월 22일∼2015년 11월 24일까지 10연패를 당한 뒤, 4년 만이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