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80346 0092019111956380346 01 0102001 6.0.20-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4166934000 1574166955000 related

文대통령 "부동산 가격 반드시 잡겠다…경기 부양 사용 안해"

글자크기
뉴시스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MBC 미디어센터에서 열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 참석해 국민 패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11.19. dahora83@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안호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부동산 문제는 우리 정부에서는 자신 있다고 장담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MBC에서 진행된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 출연해 부동산 문제에 대한 질문을 받고 "(현 정부) 대부분의 기간 동안 부동산 가격을 잡아왔고, 전국적으로 부동산 가격이 오히려 하락했을 정도로 안정화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서민들의 전월세는 과거에는 정말 '미친 전월세'라는 이야기를 했는데, 우리 정부 하에서 전월세 가격은 안정돼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부동산 가격을 잡지 못하는 이유는 역대 정부가 늘 부동산을 경기 부양 수단으로 활용을 해 왔기 때문"이라며 "건설 경기만큼 고용 효과도 크고 단기간에 성장률을 높이는 역할을 하는 분야는 잘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러니 건설 경기를 살려서 경기를 좋게 만드는 유혹을 받게 되는데, 우리 정부는 성장률에 어려움을 겪더라도 부동산을 경기 부양 수단으로 사용하지 않겠다라는 결의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금 서울 쪽의 고가 주택, 고가 아파트를 중심으로 다시 가격이 상승하고 있는데, 정부가 강도 높게 합동 조사를 하고 있다"며 "여러 가지 방안들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지금 현재의 방법으로 부동산 가격을 잡지 못한다면 보다 강력한 여러 가지 방안들을 계속 강구해서라도 반드시 부동산 가격을 잡겠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부동산 가격을 잡기 위해서는 대출 규제를 많이 하고 있는데, 그 바람에 실수요자가 대출을 받는 것이 힘들어진다는 발언이 있는 것 같다"며 "그런 일이 없도록 실수요의 주택 구입에는 다른 어려움이 없도록 철저하게 함께 검토를 해나가겠다"고 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공급을 늘리는 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수도권 30만호, 3개 신도시를 포함해 공공 물량을 늘리는 정책들을 시행하고 있다. 특히 주거에 대한 여러 가지 복지 차원의 지원이 필요한 신혼부부용 주거 45만호, 청년 주거용 또 75만호 등의 공급 정책들도 착실하게 진행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보유세를 높이고 양도세를 낮춰 다주택자들이 갖고 있는 집을 매도할 수 있게 해달라'는 국민 패널의 요청에 대해서는 "말씀하신 것을 잘 참고하겠다"고 답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hk@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