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78607 0292019111956378607 06 0603001 6.0.20-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74158740000 1574158824000 related

'뮤플리' 밴디트, BTS '런'→NCT드림 '붐'→신곡 '덤' 팬심 향해 '낰낰낰' (종합)

글자크기
OSEN

[사진='뮤플리' 유튜브 화면] 밴디트가 '낰낰낰'에서 케이팝 메들리와 신곡 '덤' 퍼포먼스'를 공개했다.


[OSEN=연휘선 기자] 걸그룹 밴디트(BVNDIT)가 '뮤플리'의 '낰낰낰'을 통해 케이팝 커버곡 메들리와 신곡 '덤(DUMB)'의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19일 오후 7시 플레이리스트 음악 전문 유튜브 채널 '뮤플리'를 통해서 '밴디트의 낰낰낰(Knock Knock Knock)' 콘텐츠가 공개됐다.

이날 밴디트는 신곡 '덤'처럼 한 글자로 된 케이팝(K-POP) 히트곡 퍼포먼스로 무대를 꾸몄다. 이에 방탄소년단(BTS)의 히트곡 '런(RUN)'과 엔시티 드림(NCT DREAM)의 히트곡 '붐(BOOM)'으로 연달아 시선을 사로잡았다.

밴디트는 검은 가죽 재킷과 스키니진, 가죽 부츠, 워커 등 머리부터 발끝까지 검은색 의상으로 꾸며 방탄소년단과 엔시티 드림의 박력을 그들만의 매력으로 재해석했다. 여기에 보이그룹 못지않은 힘있는 퍼포먼스와 각 잡힌 '칼군무'가 감탄을 자아냈다.

무엇보다 밴디트는 이날 '뮤플리'를 통해 신곡 '덤'의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덤'은 뭄바톤 리듬 위로 더해진 선율이 인상적인 라틴 일렉트로닉 팝 장르의 곡이다.

밴디트는 후렴구 가사 '잘가 바보야'에 맞춰 포인트 안무를 선보이며 발자국 소리까지 딱 맞아 떨어지는 호흡을 뽐냈다. 화려한 조명, 팬들의 함성으로 가득찬 음악 방송과 달리 고요한 스튜디오에서 밴디트만의 음악과 퍼포먼스에 집중할 수 있는 구성이 곡의 매력을 십분 살려냈다.

'뮤플리'의 '낰낰낰'은 세번의 노크를 통해 아티스트의 플레이리스트 세 곡을 모아 보는 프로그램이다. 이에 노크소리를 형상화한 코너 이름 '낰낰낰'처럼 곡이 바뀔 때마다 밴디트 멤버들이 문을 열며 카메라 넘어 팬들을 그들만의 무대로 초대해 집중력을 높였다. 곡 분위기에 맞춰 때로는 카리스마 있게, 때로는 뇌쇄적으로 변모하는 밴디트의 모습이 팬들의 시선을 모았다. / monamie@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