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78453 0032019111956378453 04 0401001 6.0.18-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4157746000 1574157753000

"벨라루스 '형제국' 러시아 아닌 중국서 대규모 차관 도입 추진"

글자크기

내년 예산 보충 위해 5억 달러 도입 계획…러와는 차관 협상 불발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동유럽의 옛 소련 국가 벨라루스가 긴밀한 관계를 맺어오던 예전 '형제국' 러시아가 아닌 중국에서 대규모 차관을 도입하려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유리 셀리베르스토프 벨라루스 재무부 제1차관은 19일(현지시간) 의회에서 내년도 예산안에 관해 설명하면서 예산 보충을 위해 올해 말까지 중국 국가개발은행으로부터 35억 위안(약 5억 달러, 5천800억 원 상당)의 차관을 들여올 계획이라고 밝혔다.

셀리베르스토프 차관은 러시아로부터 받으려 했던 6억 달러 규모의 차관 대신 중국 차관을 이용하기로 했다면서 "중국에서 들여오려는 차관 규모가 러시아와 협의해온 차관 규모와 거의 일치하기 때문에 원칙적으로 (내년) 예산에 큰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나 구체적으로 언제 중국과 차관 도입 협정을 체결할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앞서 벨라루스 재무부는 러시아로부터 6억 달러 상당의 차관을 들여오는 협상에 문제가 생겼다면서 중국 국가개발은행으로부터 차관을 도입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 10월 막심 예르몰로비치 벨라루스 재무장관은 "러시아의 '정치적 차관'은 필요 없다"면서 벨라루스 정부의 불편한 속내를 내비친 바 있다.

러시아가 차관 제공을 명분으로 단일국가 창설 협상 등에서 벨라루스의 양보를 요구하는 것에 응하지 않겠다는 의미로 해석됐다.

지난 1991년 옛 소련에서 함께 독립한 러시아와 벨라루스는 1999년 국가통합조약을 체결한 뒤 옛 소련 독립국 가운데 가장 밀접한 관계를 유지해 왔다.

러-벨라루스 국가통합조약은 장기적으로 양국이 독립적 주권을 보유하되 단일 의회와 통화를 운용하고, 단일 지도자를 갖는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그러나 벨라루스가 만성적 경제난을 겪는 와중에 러시아도 자체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형제국' 벨라루스에 대한 각종 특혜 조치들을 폐지하면서 양국 간 불화의 골이 깊어가고 있다.

대신 벨라루스는 중국과의 경제 협력을 강화하는 한편, 1994년부터 25년 동안 지속해온 알렉산드르 루카셴코(65) 대통령의 철권통치를 완화하는 조치 등을 통해 미국·유럽연합(EU)과의 관계를 개선하면서 서방으로부터 경제 지원을 끌어들이는 데도 공을 들이고 있다.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오른쪽)과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벨라루스 대통령.[EPA 연합뉴스 자료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