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74891 0112019111956374891 04 0401001 6.0.19-RELEASE 11 머니투데이 53046500 false true false false 1574149964000 1574150290000

"내정간섭" VS "폭력진압" 홍콩 시위놓고 미·중 갈등 고조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베이징(중국)=김명룡 특파원, 이상배 특파원, 강기준 기자] [中 인민일보 "홍콩 문제 간섭 일국양제 마지노선 도전"…美폼페이오 "폭력심화 심각한 우려" ]

머니투데이

(홍콩=뉴스1) 이재명 기자 = 19일 오후 홍콩 이공대학교에서 투항에 나선 시위 참여 학생들이 저체온증을 막기 위한 담요와 은박지를 뒤집어 쓰고 나오고 있다. 2019.11.19/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머니투데이

(워싱턴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8일(현지시간) 워싱턴 국무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경찰과 시위대 상황을 비롯한 홍콩의 정치적 불안과 폭력 심화에 매우 우려하고 있다. 어느 쪽에서의 폭력도 용납할 수 없다"고 밝히며. "폭력 사태를 종식할 일차적인 책임은 홍콩 정부에 있다" "중국공산당은 홍콩 국민에게 했던 약속을 존중해야 한다"며 홍콩반환협정을 지키라고 홍콩과 중국정부를 겨냥했다. ⓒ AFP=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머니투데이

【홍콩=AP/뉴시스】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11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람 장관은 경찰의 실탄 사격으로 시위대 남성이 중태에 빠진 것과 관련해 “시위대 과격 행동에 굴하지 않겠다”라고 말하며 강경 진압을 이어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2019.11.1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콩 시위 사태가 격화되면서 문제해결 방식을 놓고 중국과 미국 등 서방사회와의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미국은 홍콩 경찰의 강제 진압 과정에 폭력수위가 높아지는 것에 대한 깊은 우려를 나타냈다. 중국은 과격 시위자에 대한 진압은 질서유지를 위한 당연한 조치이며, 홍콩 문제와 관련해 외부 세력의 간섭을 용납할 수 없다며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지난 18일 홍콩 반(反)정부 시위대와 진압 경찰의 충돌 사태에 대해 "심각하게 우려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홍콩 폴리테크닉대(이공대) 등 캠퍼스에서 시위대와 경찰의 대치를 포함, 홍콩에서 정치적 불안과 폭력이 심화하는 점에 대해 미국은 심각히 우려한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홍콩의 모든 진영에 자제할 것을 촉구한다"며 "폭력은 어느 쪽에서든 용납될 수 없다"고 했다. 그는 또 폭력 사태를 종식할 일차적인 책임은 홍콩 정부에 있다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중국 중앙정부를 지목, 홍콩 국민에 대한 약속을 존중할 것을 촉구했다. 미국 의회도 비슷한 입장으로 하원이 지난달 15일 홍콩인권·민주주의법을 만장일치로 통과시킨데 이어 이달 14일에는 상원에 비슷한 법안이 제출된 상태다.

이같은 견해에 대해 중국은 완강했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19일 논평을 통해 "홍콩 문제와 관련해 외부 세력의 간섭을 용납할 수 없다"며 "홍콩 폭동 진압을 더는 늦출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는 홍콩 경찰이 지난 18일 시위대가 몰려있는 홍콩이공대에 진입해 대규모 시위 진압 작전을 벌이는 등 경찰과 시위대간 무력충돌이 격해지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인민일보는 "홍콩은 중국의 홍콩이고 홍콩 사무는 중국 내정에 속한다"면서 "홍콩 문제에 외부 세력의 간섭을 불허하는 것은 중국 정부의 일관된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들의 행위는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 마지노선에 대한 도전"이라며 "일부 서방 정객과 매체들은 사실을 외면하고, 시시비비를 가리지 못한 채 맹목적으로 폭력 세력을 부추기고 있다"고 비판했다.

중국 매체들은 미국 등이 홍콩사태를 인권문제로 칭하고 간섭하는 것에 대해 노골적으로 적대감을 드러내고 있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는 "홍콩에서 벌어지는 일과 중미의 관계가 연관이 있다는 직감을 가지고 있다"며 "이런 직감들은 맞는 경우가 많다"고 주장했다. 이어 "홍콩이 중국 통치하에 있기 때문에 미국과 일부 서방 세력의 홍콩 개입 능력에는 한계가 있다"며 "미국은 착수한 '홍콩 민주인권법안' 통과는 노골적인 협박"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사흘째 경찰과 격렬하게 대치했던 홍콩 이공대 캠퍼스 내 시위대 숫자가 19일 오후 50여명까지 크게 줄어 '함락 직전' 상황까지 몰렸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전날 밤 사이 홍콩 이공대를 점거하던 시위대 중 600여명이 학교 밖으로 빠져나왔다"고 설명했다. 람 장관은 격렬했던 이공대 시위가 마무리 수순에 진입하자 "평화롭게 마무리하고 싶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캠퍼스에서 일어난 위험한 상황에 극도로 우려하며, 해결방법은 오직 시위대와 폭도들이 모두 전적으로 협력해 폭력을 멈추는 것뿐"이라고 말했다.

이공대 대치 와중에 경찰 인사도 이뤄져 '강철주먹'으로 불리는 크리스 탕이 홍콩 경찰청장으로 임명되며 시위대에 대한 압박 수위가 고조된 상태다. 탕 경찰청장은 "폭력에는 무력을 사용한다"면서 경찰 대응 방식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베이징(중국)=김명룡 특파원 dragong@mt.co.kr, 이상배 특파원 ppark140@gmail.com, 강기준 기자 standard@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