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73472 0032019111956373472 05 0505001 6.0.18-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4147901000 1574153736000

'약관' 허선행, 천하장사 씨름 대축제서 생애 첫 태백장사

글자크기

결승서 4차례 태백장사 문준석에 극적인 3-2 역전승

연합뉴스

태백장사에 오른 허선행
허선행(양평군청)이 19일 충남 예산군에서 열린 천하장사 씨름대축제 태백급에서 우승한 뒤 꽃가마를 타고 있다. 2019. 11.19 [대한씨름협회 제공]



(예산=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 올해 실업 무대에 데뷔한 20살의 허선행(양평군청)이 한 해를 마무리하는 위더스제약 2019 천하장사 씨름 대축제에서 생애 처음으로 태백장사에 올랐다.

허선행은 19일 충남 예산군 윤봉길 체육관에서 열린 태백장사(80㎏ 이하·5전 3승제) 결정전에서 관록의 문준석(수원시청)에 3-2 역전승을 했다.

한림대를 중퇴하고 올해 실업 무대에 뛰어든 허선행은 단오장사 박정우(의성군청), 40세의 베테랑 오흥민(부산갈매기씨름단)을 차례로 꺾고 결승에 올랐다.

결승전 상대는 태백장사를 네차례 지낸 문준석이었다.

첫째 판을 내준 허선행은 힘을 앞세워 밀어붙였다. 둘째 판은 배지기로 따낸 허선행은 다음 판에서 밭다리걸기를 하다 되치기를 당해 1-2로 뒤졌다.

그러나 넷째 판에서 문준석을 뽑아 든 뒤 밀어치기로 제압한 허선행은 마지막 판도 들배지기로 시원하게 마무리했다.

문준석은 개인 통산 다섯번째 태백장사에 도전했으나 허선행의 패기에 밀렸다.

연합뉴스

태백장사 허선행
[대한씨름협회 제공]



허선행은 "집안 형편이 어려워 한림대 1학년을 채 마치지 못하고 돈을 벌기 위해 실업 무대에 뛰어들었다"며 "올해 마지막 대회에서 첫 우승을 했으니 내년에는 5승을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c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