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72059 0032019111956372059 03 0304001 6.0.20-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true false 1574145856000 1574149195000 related

제주 해상 갈치잡이 어선 화재…1명 사망·11명 실종(종합2보)

글자크기

선내 수색했으나 실종자 발견 안돼…文대통령 "모든 자원 총동원해 구조" 지시

연합뉴스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백나용 기자 = 제주 해상에서 갈치잡이 어선에 불이 나 1명이 숨지고 11명이 실종됐다.

연합뉴스

제주 해상서 12명 탄 어선 화재
(제주=연합뉴스) 19일 오전 제주 차귀도 서쪽 해상에서 통영 선적 연승어선 D호(29t·승선원 12명)에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돼 구조·수색이 진행 중이다. 사진은 화재 발생 현장. 2019.11.19 [제주해양경찰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atoz@yna.co.kr



19일 오전 7시 5분께 제주 차귀도 서쪽 76㎞ 해상에서 통영 선적 연승어선 대성호(29t·승선원 12명)에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제주해양경찰서에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수색·구조에 나선 해경은 오전 10시 21분께 사고 선박에서 남쪽으로 7.4㎞ 떨어진 해상에서 선원 1명을 발견, 구조해 제주시내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결국 사망 판정이 내려졌다.

이 선원은 김모(60·경남 사천)씨로 확인됐다. 화상을 심하게 입은 상태여서 지문 감식을 통해 신원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발견 당시부터 의식과 호흡, 맥박이 없었으며 구명조끼를 입지 않고 있었다고 해경은 전했다.

나머지 승선원 11명은 아직 실종 상태다.



연합뉴스

병원으로 옮겨지는 제주 화재선박 선원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19일 오전 제주시 차귀도 서쪽 해상에서 화재가 발생한 선박에서 실종됐다가 구조된 선원 1명이 화상을 심하게 입은 채 제주시내 병원 응급실로 옮겨지고 있다. 그러나 이 선원은 병원에서 사망 판정을 받았다. 2019.11.19 koss@yna.co.kr



해경에 따르면 출항신고서에 기재된 승선원은 한국인 6명, 베트남인 6명 등 총 12명이며 이들의 주소는 경남 통영과 사천, 부산 연제구 등이다.

대성호는 선체 대부분이 불에 타 뒤집어졌으며, 배가 두동강 나서 선수 부분은 침몰한 것으로 추정되며 선미 부분은 해상에서 표류하고 있다고 해경은 전했다.

백학선 제주지방해양경찰청 경비안전과장은 "현장에 가장 먼저 도착한 헬기의 항공구조요원이 인근 어선에 내려 선체에 진입하려고 했으나 화염 때문에 어려웠고, 함정이 현장에 도착해 단정 소화포를 이용해 소화를 실시했으나 화염 때문에 접근이 어려웠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연합뉴스

제주 어선 화재 사고 브리핑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19일 오후 제주해양경찰청에서 백학선 제주해경 경비안전과장이 제주 차귀도 해상에서 발생한 어선 화재 사고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9.11.19 bjc@yna.co.kr



수색·구조에는 해경과 해군 경비함정·헬기·항공기와 어업지도선, 민간 어선 등이 동원됐다.

해경은 사고 어선 주변에서 실종자가 발견된 만큼 주변을 집중적으로 수색하고 있다. 야간에도 조명탄을 이용해 수색할 계획이며, 수중수색도 병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현재 제주도 전 해상에는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이며, 사고 해상에는 2∼3m의 높은 파도가 일고 있어서 수색작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오전 중 수중작업 3회와 수중수색 2회를 통해 도면상 선원 침실 등이 있는 선미 부분의 내부를 확인했으나 아직 실종자는 찾지 못했으며, 선내 격벽이 많이 무너져있는 상황이라고 해경은 전했다.

사고 해역 수온은 19∼20도로, 해경은 해상 실종자 생존가능 시간을 24시간으로 보고 있다.

또한 해경은 선주를 통해 승선원 가족들에게 사고 사실을 전달했고, 베트남 선원 가족들에게는 베트남 대사관을 통해 연락을 취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제주 어선 화재 현장
(제주=연합뉴스) 19일 오전 제주 차귀도 서쪽 해상에서 통영 선적 연승 어선에서 불이 나 해경이 구조 및 수색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은 불이 난 어선의 모습. 2019.11.19 [목포해양경찰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areum@yna.co.kr



해경 조사 결과 대성호는 지난 8일 오전 10시 38분 경남 통영항에서 갈치잡이 등 조업차 단독 출항했으며 지난 18일에 입항할 예정이었다. 2002년에 건조됐으며, 선박 소재는 화재에 취약한 섬유강화플라스틱(FRP)으로 확인됐다.

대성호는 이날 오전 3시께 인근 어선과 함께 조업한 것으로 확인돼 그때까지는 별 문제가 없었던 것으로 보이며, 오전 4시 15분께 선박자동식별장치(AIS) 신호가 소실됐다고 해경은 전했다.

이후 인근 어선이 오전 6시께 대성호를 호출했으나 응답이 없었고 확인해보니 연기가 나자 해경에 신고했다.

연합뉴스

대부분 물에 잠긴 화재 선박
(제주=연합뉴스) 19일 오전 제주 차귀도 서쪽 해상에서 통영 선적 연승어선 D호(29t·승선원 12명)에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돼 구조·수색이 진행 중이다. 현재 화재 선박의 대부분이 물에 잠겨 있고 선미만 떠오른 상황이다. 2019.11.19 [제주해양경찰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bjc@yna.co.kr



이 사고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모든 자원을 총동원해 인명 구조에 최선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높은 파고와 차가운 수온으로 신속한 구조가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행정안전부 장관과 해양수산부 장관이 해경·해군·지자체 등 관련 기관과 합동 구조활동이 효율적으로 진행되도록 상황을 철저히 관리하라"고 지시했다.

사고 대응을 위해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과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이 제주에 도착했으며, 제주지방해양경찰청에는 광역구조본부가 꾸려졌다.

해경은 실종자 가족들이 제주에 도착하는대로 해경서에 가족 대기실을 마련하고 수색상황 등을 설명할 예정이다.

제주도도 신속한 구조·수색과 실종자 가족 지원 등을 위해 모든 지원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제주 어선 화재 광역구조본부 가동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19일 오전 제주 차귀도 해상에서 12명이 탄 어선에 불이 나는 사고로 제주지방해양경찰청에 광역구조본부가 꾸려졌다. 사진은 구조본부 전경. 2019.11.19 atoz@yna.co.kr



atoz@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