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65697 0362019111956365697 05 0507001 6.0.20-RELEASE 36 한국일보 51292661 false true true false 1574133600000 1574151371000

‘38세 FA 외야수’ 유한준, 2년 20억원에 KT와 재계약

글자크기
한국일보

유한준이 19일 KT와 재계약 한 뒤 이숭용 단장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KT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베테랑 자유계약선수(FA) 외야수 유한준(38)이 KT와 2년 총액 20억원에 재계약 했다.

KT는 19일 오전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2년간 계약금 8억원과 총 연봉 10억원, 인센티브 최대 2억원을 포함한 총액 20억원에 계약했다고 밝혔다.

유한준은 2015시즌을 마치고 첫 FA 자격을 얻어 KT와 4년 총액 60억원에 계약했다. 지난 4년간 유한준은 503경기에 출전해 타율 0.324 61 홈런 301타점으로 활약했다. 2019시즌에는 주장을 맡아 선수단을 이끌며 팀의 창단 후 첫 5할 승률 달성에 힘을 보탰다. 개인 성적도 139경기 타율 0.317 14 홈런 86타점으로 뛰어났다.

유한준은 계약 후 “팀 동료들과 수원 팬들을 다시 만날 수 있게 돼서 기쁘다”며 “KT는 내가 선수 생활을 마무리할 때까지 같이 할 구단으로 생각해 왔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어 “좋은 조건으로 계약해 더욱 책임감을 갖게 된다”면서 “늘 구단과 동료 선수들, 야구 팬들에게 보답하는 마음으로, 다음 시즌에 팀이 가을야구에 진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숭용 KT 단장은 “베테랑 유한준과 다시 함께할 수 있어 기쁘다”며 “유한준은 지난 4년간 뛰어난 경기력을 보여줬을 뿐 아니라 팀 최고참이자, 올 시즌 주장으로서 선수들을 잘 아우르고 코치진과의 가교 구실을 잘해줬다"고 평가했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