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65633 0242019111956365633 05 0501001 6.0.18-RELEASE 24 이데일리 34519896 false true true false 1574133504000 1574133546000

'MAX FC 챔피언' 명현만 "1차 방어전, 둘 중 하나 쓰러진다"

글자크기
이데일리

MAX FC 헤비급 챔피언 명현만. 사진=MAX F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MAX FC 헤비급 챔피언 명현만(34·명현만 멀티짐)이 헤비급 1차 방어전에 나선다.

명현만은 12월 7일 안동체육관에서 열리는 ‘MAX FC 20 in 안동’에서 도전자 야마다 니세이(35·일본)를 상대로 타이틀 방어전에 나선다.

명현만은 이번 경기를 통해 ‘격투 스포츠’가 아닌 ‘프로 격투기’를 선보이겠다고 호언장담했다. MAX FC 데뷔전부터 타이틀을 거머쥐기까지 KO승을 거두며 전진했다. 이번 경기에서 KO행진을 멈추지 않겠다고 큰 소리쳤다.

명현만은 “경기 중반에 KO로 둘 중 하나는 쓰러질 것이다”며 “대한민국 격투기 선수가 얼마나 강한지 느끼게 해주겠다”고 장담했다.

명현만은 진정한 선수로 거듭나기 위해 모든 것을 내려 놓았다. 국내 헤비급 최강자가 되기 위해 노력 중이다. 자주 마시던 술도 끊었다. 대회를 1달여 앞두고 태국으로 건너가 마무리 훈련을 떠난다. 단 하나의 여지를 주지 않기 위해 자신을 담금질 하고 있다.

그는 “프로 격투가로 거듭나기 위해 강인한 파워와 함께 스피드, 체력을 기르고 있다”며 “이번 경기에서 모두 확인해봤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운동을 하지 않는 시간에는 가정생활과 1인 방송에도 힘을 쏟고 있다. 평소에는 집안일과 육아에 힘쓰는 ‘주부’이면서도 ‘현만이는 못말려’라는 유튜브 개인방송을 운영하고 있다.

그는 “운동을 하지 않는 시간에는 집안일에 전념하는 ‘주부’이면서 가족과 여행하는 것을 좋아한다”며 “‘현만이는 못말려’라는 채널도 열심히 운영하고 있는데 많은 격투기 팬들과 소통하는 창구가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MAX FC 헤비급 챔피언 명현만의 목표는 전 세계에 ‘명현만’이란 이름 석자를 알리는 것이다. 여러가지 별명으로 때론 곤혹을 치르기도 했지만 그 또한 관심이라고 생각한다. 앞으로 전 세계 무대에서 활동하는 파이터가 되고자 한다.

명현만은 “앞으로 많이 남지 않은 선수 생활에 집중하고 싶다”며 “최대한 많은 경기를 소화하며 몸값을 올리고 싶다”고 바람을 전했다.

이어 “지금은 여러 가지 별명을 갖고 있지만 그 또한 팬들의 관심이라고 생각한다”며 “조만간 ‘역시 명현만 경기는 최고!’라는 말이 나오도록 할 테니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MAX FC 20은 TV스포츠채널 IB 스포츠와 네이버 스포츠TV를 통해 12월 7일 오후 6시부터 생중계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