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65395 0032019111956365395 01 0101001 6.0.19-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4132941000 1574137723000 related

이혜훈 "美대사, 면담서 방위비 분담금 50억 달러 요구만 20번"

글자크기

"한국당 들어와서 문간방에 찌그러져 있으라 하면 통합 어려워"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이은정 기자 = 국회 정보위원장인 바른미래당 이혜훈 의원은 19일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관저로 불러 방위비 분담금 50억 달러를 내라는 요구만 20번 정도 반복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국회 정보위원장인 바른미래당 이혜훈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에 출연해 지난 7일 미 대사관저에서 해리스 대사 등을 만나 나눈 이야기를 전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 의원은 "인사 나누는 자리로 알고 가볍게 갔는데 서론도 없이 방위비 분담금으로 50억 달러를 내라고 여러 번, 제 느낌에 20번가량 했다"며 "제가 해당 액수는 무리하다고 말하면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얘기도 꺼냈지만, (해리스 대사가) 또다시 방위비 분담금 화제로 넘어갔다"고 했다.

그러면서 "수십년간 많은 대사를 뵙긴 했지만 이런 경우는 저로서는 처음"이라고 말했다. 다만 '기분이 나빴냐'는 질문에는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겠다"고 말을 아꼈다.

이 의원은 또 "해리스 대사는 우리나라가 그동안 내야 할 돈의 5분의 1밖에 내지 않은 일이 오랫동안 이어져 왔다고 주장했다"며 "미국 정부의 공식적인 입장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그는 방위비 분담금 인상이 부당한 이유에 대해 "주한미군이 주둔하면서 미국도 혜택을 보기 때문에 주한미군 주둔 비용을 100% 우리가 내야 한다는 것은 맞지 않는다"며 "이밖에 각종 세금을 면제해 주고 토지와 건물을 주는 등 직간접적으로 내는 돈도 매우 많다는 점도 고려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더구나 우리가 낸 돈을 다 쓰지도 못하고 미국 측이 쌓아놓고 있다고 확인된 액수도 1조3천억원이라는데, 설사 50억 달러를 우리가 내야 할 돈이라고 동의를 한다고 하더라도 누가 1년 만에 5∼6배를 올리겠나"고 덧붙였다.

바른미래 비당권파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에 속한 이 의원은 보수통합과 관련, "한국당 지도부 체제와 황교안 대표가 그대로 있으면서 '너희는 들어와 문간방에 찌그러져 있어'라고 하면 통합이 어렵다"고 했다.

이 의원은 "한국당 김무성 의원이 처음에 제안한 대로 '한국당을 허물고 새로 같이 짓자'고 하면 통합이 된다"며 "하지만 황 대표가 '총선 결과로 평가받겠다'고 하니 내려놓지 않겠다는 뜻으로 받아들이는 분들이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한국당 김세연 의원이 불출마 선언을 하면서 일으키려 한 변화의 계기를 살리면 통합이 되는 것이고 못 살리면 안 되는 것"이라며 "보수 대통합은 오히려 안 될 가능성이 더 크고, 될 가능성은 있지만 그 길은 굉장히 좁은 길"이라고 말했다.

wi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