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65017 0512019111956365017 08 0801001 6.0.18-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4132400000 1574132422000

음식 상하게 하는 '바이오필름' 최대 90%까지 저감…"식중독 잡는다"

글자크기
뉴스1

바이오필름 성장과정(식품연 제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최소망 기자 = 국내 연구진이 식중독의 원인이자 식품의 주요 오염원인 '바이오필름'을 줄이는 기술을 개발했다. 식중독 사고를 예방하는 데 사용될 수 있을 전망이다.

한국식품연구원은 이주영 식품분석센터 박사 연구팀이 식중독 사고를 유발하는 혼합균주가 만드는 '바이오필름'을 제거하는 기술을 개발하고, 처리 효과를 확인했다고 19일 밝혔다.

바이오필름은 미생물이 영양이 부족하거나 생장이 어려운 환경에서 생존을 위해 형성하는 보호막이다. 음식물 표면에 붙으면 제거가 어려워 식품오염의 원인이기도 하다.

연구팀은 조리환경에 존재하는 '오염균'과 대표적인 '식중독균'이 형성한 바이오필름을 대상으로 '효소'(DNase I)처리를 했다. 이때 사용된 효소는 DNA를 분해하는 효소 중 하나다. 그러자 각각 50%, 90%의 저감효과가 있었다. 기존 단일균주에 의해 형성된 바이오필름을 제거하는 것과는 다르게 혼합돼 존재하는 식중독균의 바이오필름 구성물질인 'eDNA'에 대한 효소처리 효과를 증명한 데 의미가 있다.

김재호 식품연 산업지원연구본부장은 "이번 연구결과는 실제 조리환경에서 식중독균에 의한 바이오필름의 효과적인 제거수단으로 활용될 수 있으며 식품부패와 식중독을 예방하는데 기여할 수 있다"고 말했다.
somangchoi@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