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62667 0512019111956362667 02 0213012 6.0.18-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4129486000 1574138486000 related

차귀도 화재 어선 인근서 승선원 1명 구조…호흡 없어(4보)

글자크기

나머지 승선원 11명 발견 안돼

뉴스1

19일 오전 7시9분쯤 제주 차귀도 서쪽 76㎞ 해상에서 연승어선 A호(29톤, 통영선적)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해경이 승선원 수색 및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제주해양경찰서 제공) 2019.11.19/뉴스1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 = 제주 차귀도 서쪽 해상에서 화재가 발생한 대성호 인근 바다에서 승선원 1명이 호흡·맥박이 없는 상태에서 구조돼 병원으로 이송 중이다.

나머지 승선원 11명의 생사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는 가운데 현장에 파도가 높아 수색 및 구조작업에 차질을 빚고 있다.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19일 오전 10시 현재 제주 차귀도 서쪽 76㎞ 해상에서 화재사고가 발생한 연승어선 대성호(29톤, 통영선적) 인근 해상에서 승선원 1명을 구조, 심폐소생술을 하며 이송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구조된 승선원은 오전 10시21분쯤 대성호에서 남쪽으로 7.4㎞ 떨어진 해상에서 발견됐으며 오전 10시35분쯤 해경 단정 위로 올려졌다.

이 승선원은 구명조끼를 입고 있지 않았으며 의식 및 호흡, 맥박이 없는 상태로 전해졌다. 현재 헬기를 통해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제주시 제주한라병원으로 이송 중이다.

해경은 오전 7시9분쯤 제주 차귀도 해상에서 주변 어선으로부터 대성호가 불에 타고 있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해경이 헬기와 경비함정을 급파해 현장을 확인한 결과 오전 8시15분쯤 어선 선체 상부가 전소됐으며 오전 9시40분쯤 어선은 전복됐다.

오전 10시30분 현재 어선은 뒤집어진 상태로 선미부분이 해상에 떠 표류 중이다.

어선에는 한국인 6명과 베트남인 6명이 타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에는 해경 항공기 1대와 헬기 5대, 경비함정 1척, 민간어선 3척 등이 구조 및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지만 나머지 승선원들은 발견되지 않고 있다.

현재 제주도 전해상(남부연안·남부연안바다 제외)에는 풍랑주의보가 발효됐으며 북서풍이 초속10~16m로 매우 강하게 불고 있다.

대성호는 지난 8일 10시38분쯤 경남 통영항에서 출항했으며 당초 지난 18일 오후 8시35분쯤 통영항으로 돌아갈 예정이었다.
gwin@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