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62509 0512019111956362509 04 0403001 6.0.18-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4129246000 1574129251000

탄핵조사 응하겠다는 트럼프…서면일까? 출석일까?(종합)

글자크기

'의회 나오라'는 펠로시 제안에 "강하게 수용 검토" 응답

'러시아 스캔들' 조사 당시엔 서면 답변

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이원준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탄핵조사에 출석하라'는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의 제안에 대해 "강하게(strongly) (수용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냈다. 대통령이 조사에 서면으로 응할 것인지, 직접 출석하겠다는 것인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을 통해 "나는 잘못한 게 없고 적법하지 않은 '거짓말'(Hoax)에 신뢰성을 주기는 싫지만, 의회가 다시 집중하기 위한 아이디어와 의지를 좋아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그것(탄핵조사 출석)을 강하게 고려하겠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어떤 방식으로 조사에 응하겠다는 것인지는 트윗에 담지 않았다.

펠로시 의장은 앞서 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의회 증언 등 자신의 입장을 표명할 기회가 얼마든지 있다"면서 대통령이 직접 탄핵조사에 출석하거나 서면으로 증언하는 방안 등을 제시했다.

하지만 AFP통신 등은 법적 리스크가 너무 커서 미 하원에 대통령이 직접 출석할 가능성은 낮다고 보고 있다.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가 이끄는 '러시아 스캔들' 조사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대면접촉을 거부하고 대신 서면으로 질문에 답변했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 측은 어떤 질문을 할지에 대해서도 엄격히 제한했고, 수십여 차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답변했다.

미국 대통령이 법정이나 의회에서 증언하는 것은 전례가 없는 일은 아니다. 1998년 탄핵 위기 당시 민주당 출신의 빌 클린턴 대통령은 비디오를 통해 연방 대배심원들의 질문에 4시간 동안 답변했다. 그리고 하원 법사위원회에는 서면으로 81개의 질문에 대답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하원에서는 탄핵소추안이 통과됐지만 상원에서 부결됐다.

미 하원은 지난 13일과 15일 두 차례에 걸쳐 마리 요바노비치 전 우크라이나 대사, 윌리엄 테일러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대사 대행 등 핵심 증인을 대상으로 탄핵조사 공개청문회를 진행했다.

고든 손드랜드 유럽연합(EU) 주재 미국 대사는 20일에 증언할 예정이다. 손드랜드 대사는 당시 당선인 신분이던 트럼프 대통령과 직접 접촉하는 위치였고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아들에 대한 조사 압박에 핵심적 역할을 했다고 지목받는 인물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증인들의 답변을 실시간으로 예의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요바노비치 전 대사는 트럼프 대통령의 입김임을 시사하면서 자신이 이상할 정도로 돌발적으로 자리에서 쫓겨났다고 증언했다. 그런데 이 말을 들은 트럼프 대통령은 트윗을 통해 "마리 요바노비치 전 대사가 가는 곳 마다 사태가 악화됐다"고 비난했다. 그 자신이 일을 못해서 쫓겨난 것이라는 의미다.

대통령의 트윗이 청문회장에도 알려지자 요바노비치 전 대사는 대통령의 개입이 '매우 위협적'이라고 말했고 의원들은 대통령이 실시간으로 증인을 위협했다고 비난했다.
ungaungae@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