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62150 0032019111956362150 05 0506001 6.0.18-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4128800000 1574128817000

'징계'에 발목 잡힌 김도훈·펠리페, K리그 개인상 '못 받는다'

글자크기

제재금 600만원 이상 또는 5경기 이상 출전정지로 후보 제외

연합뉴스

울산 현대의 김도훈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 울산 현대의 김도훈 감독과 강원FC의 김병수 감독, K리그2 득점왕 펠리페(광주)가 올해부터 강화된 개인상 시상 규정 때문에 올해 K리그 개인상 후보에서 제외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9일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2019시즌 최우수선수(MVP), 영플레이어, 감독상, 베스트 11 등 부문별 후보들의 명단을 발표했다.

이 가운데 연맹이 공개한 시즌 MVP와 감독상 후보에서 낯익은 이름이 빠져있었다.

K리그1 우승 경쟁을 펼치는 김도훈 감독과 무서운 뒷심 축구로 '병수볼'이라는 별명을 얻은 김병수 감독을 필두로 올 시즌 K리그2에서 19골을 몰아쳐 득점왕에 오른 펠리페가 후보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이들의 공통점은 올해 프로연맹으로부터 중징계를 받았다는 것이다.

김도훈 감독은 지난 8월 대구FC와 정규리그 25라운드에서 주심이 울산 수비수 윤영선의 핸드볼 반칙에 따른 페널티킥을 선언하자 5분여 동안 주심을 상대로 거칠게 항의하다 퇴장당했다.

김 감독은 3경기 출전 정지(퇴장 포함 5경기)에 1천만원의 제재금 징계를 받았다.

또 김병수 감독은 지난 7월 FC서울전이 끝난 뒤 판정에 대한 불만을 토로하며 심판을 모욕하는 취지의 발언을 해서 700만원의 제재금 징계를 당했다.

연합뉴스

퇴장당하는 광주FC 펠리페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광주의 펠리페는 지난 9월 안산 그리너스와의 K리그2 26라운드 원정 경기 후반에 판정 항의로 경고를 받은 뒤 경기장 밖에서 부상 치료를 받다가 물병을 걷어차고 벤치를 주먹으로 치는 거친 행동으로 퇴장돼 제재금 700만원을 받았다.

이런 가운데 프로연맹은 지난해 11월 이사회에서 '600만원 이상 제재금 또는 5경기 이상 출전 정지 처분을 받은 지도자와 선수에 대한 개인상 후보 제외' 안건을 통과시켰고, 올해부터 적용하기로 했다.

새로운 규정에 적용을 받는 지도자는 김도훈 감독과 김병수 감독 외에 지난 3월 판정 항의로 퇴장당한 경남FC의 김종부 감독(3경기 출장 정지·제재금 1천만원) 등 3명이다.

이 때문에 K리그1 최우수감독상 후보에는 김기동 감독(포항), 조제 모라이스 감독(전북), 안드레 감독(대구), 최용수 감독(서울) 등 4명이 이름을 올렸다.

또 선수는 펠리페를 필두로 음주운전 사고로 15경기 징계를 받은 뒤 수원 삼성에서 계약 해지된 김은선, 경기 도중 상대 선수의 발을 밟아 제재금 1천만원을 받은 김진수(전북), 음주운전으로 15경기 출전정지를 받은 최준기(전남)와 박태홍(경남), 상대 팀 서포터스를 자극하는 행동으로 1천만원 제재금을 받은 김광석(포항) 등 6명이다.

프로연맹은 "올해부터 적용된 개인상 시상 규정은 페어플레이를 유도하고 상의 권위를 높이기 위한 취지"라고 설명했다.

K리그1 최우수선수(MVP)는 김보경(울산), 문선민(전북), 세징야(대구), 완델손(포항)이 경쟁하는 가운데 영플레이어상 후보에는 김지현(강원), 송범근(전북), 이동경(울산), 이수빈(포항)이 이름을 올렸다.

이밖에 K리그2 최우수감독상 후보에는 김형열(안양), 박진섭(광주), 송선호(부천), 조덕제(부산) 4명의 감독이 선정됐다. K리그2 MVP는 아슐마토프(광주), 이동준(부산), 조규성(안양), 치솜(수원FC)이 경쟁한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