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61422 0032019111956361422 02 0201001 6.0.18-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4127652000 1574127658000 related

유튜브 '日욱일기' 비판 영어 영상물, 19금 내려진 이유는

글자크기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 "일본 네티즌의 집중적 신고 탓"

연합뉴스

성인 인증을 요구하는 반크 제작 '욱일기의 진실' 영어영상
[유튜브 캡처]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유튜브가 일본 욱일기는 군국주의의 상징이라는 내용의 비판적인 영어판 영상물을 19세 미만 청소년이 볼 수 없는 저작물로 지정해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는 '욱일기의 진실'이라는 제목의 영어 영상(youtu.be/MXr9PXWCGwo)이 19세 미만 청소년들은 볼 수 없는 저작물로 지정됐다고 19일 밝혔다.

이날 현재 조회 수 1만5천500여 회, 댓글 1천여 개가 붙은 이 영상물은 7월 2일 반크에 의해 제작됐다. 아시아인들에게 욱일기는 나치의 하켄크로이츠와 같은 전범기라고 알리는 내용이다.

반크는 당시 일본 외무성이 욱일기는 일본 문화의 일부라고 주장하는 내용의 한국어 영상을 제작해 국제사회에 알리자 이를 반박하기 위해 한국어 영상에 영어 자막을 입혀 배포한 것이다.

그런데 현재 이 영어 영상을 방문하면 "이 영상은 일부 사용자에게는 부적절할 수 있습니다. 성인 인증하려면 로그인하세요'라는 안내 문구가 뜬다. 19세 미만의 청소년은 볼 수 없다는 뜻이다.

박기태 반크 단장은 "동일한 내용의 한국어 영상물을 아무 제한 없이 시청할 수 있지만 유독 영어 영상물에 '19세 이하 시청 불가' 제한이 내려진 이유는 일본 우익 네티즌의 집중적인 신고 때문인 것으로 판단한다"고 주장했다.

박 단장은 "이 영상을 유튜브에 올린 후 일본 네티즌들이 5천건 넘게 집중적으로 댓글을 남기고 '싫어요'를 누르는 등 사이버 테러에 가까운 공격을 했다"며 "반크가 올린 영상물 중 이 영상만 시청이 제한됐다"고 덧붙였다.

같은 내용의 한국어 영상은 이날 현재 5만6천683회 조회됐다. 댓글은 4천139개가 달렸지만 대부분 일본 네티즌이 반크와 한국을 비난하는 내용이다.

반크는 19세 이상만 볼 수 있도록 제한한 욱일기 영어 영상을 유튜브와 비슷한 외국 동영상 공유 사이트인 비메오(vimeo.com/345826141/recommended)에 다시 올렸다.

연합뉴스

비메오에 다시올린 영어 영상
[비메오 캡처]



ghw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