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61310 0032019111956361310 01 0108006 6.0.18-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4127483000 1574145861000 related

김연철-비건 '2시간 회동'…"창의적 해법 마련 위해 협력"(종합)

글자크기

"미국도 北협상 성공 위해 여러가지 검토"…"창의적이고 유연한 방법론 대화"

"금강산관광 등 美와 계속 논의"…北 훈련 중단요구에 "美 얘기할 기회있을 것"

(워싱턴·서울=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이준삼 기자 =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18일(현지시간) 북미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미국도 이 협상의 성공을 위해서 여러 가지 검토를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취임 후 처음 미국을 방문한 김 장관은 이날 국무부에서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면담하고 특파원들과 만나 북한이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부정적 담화를 내놨다는 질문에 이같이 답한 뒤 "아무래도 예민한 시기이기 때문에 자세하게 말씀 드리는 것은 좀 그렇다"며 말을 아꼈다.

연합뉴스

특파원들과 문답하는 김연철 통일부 장관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8일(현지시간) 워싱턴DC 미 국무부에서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오찬을 겸한 면담을 한 뒤 특파원들과 만나 문답을 하고 있다. jbryoo@yna.co.kr



전날 미국에 도착한 김 장관은 이날 비건 대북특별대표와 2시간가량 오찬을 겸한 면담을 했다.

미국 측에서는 알렉스 웡 미 국무부 부차관보, 우리 측은 최영준 통일정책실장이 배석했다.

면담이 진행되는 동안 북한에서는 김영철 북한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위원장 명의로 미국을 향해 대북 적대정책 철회 전까지 비핵화 협상은 '꿈도 꾸지 말라'는 성명이 발표됐다.

김 장관은 비건 대표와의 면담에 대해 "남북관계 현안들에 대해서 정말 솔직하고 폭넓은 대화를 나눴다"며 "여러 가지 최근 상황에 대해서도 충분히 서로 정보를 공유했고, 비핵화 협상의 성공을 위해 필요한 창의적이고 유연한 방법론에 대해서도 아주 솔직한 대화를 나눴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김연철 통일부 장관, 스티븐 비건 면담
(서울=연합뉴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8일(현지시간) 오전 워싱턴DC에서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 [통일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또 "금강산 관광을 비롯한 남북관계 현안에 대해서도 충분히 우리의 구상을 설명했고 그런 부분도 논의했다"고 말했고, 미측의 반응에 대해선 "충분히 서로 얘기했고, 앞으로 계속해서 논의해나가자는 입장이다"라고 대답했다.

대북 제재에 대해 건설적으로 풀어보자는 취지였냐는 질문에 "논의해야 할 부분이 많다"면서 "하여튼 우리 입장에서는 우리가 갖고 있는 구상을 잘 설명했다. 조만간 또 이런 협의를 할 수 있는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통일부 측은 양측이 이번 만남에서 "북미협상 재개 등 비핵화 진전을 위해 한국과 미국 등 관련국들이 창의적인 해법을 마련해 나갈 필요가 있으며 북미협상 진전을 위한 환경 조성을 위해 더욱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김 장관은 특히 이번 회동에서 유엔안보리 대북제재 대상이 아닌 '개별관광'을 포함해 이산가족 방문, 사회문화교류 행사 등 금강산 문제와 관련한 정부의 '창의적 해법' 등도 구체적으로 설명하고 협력을 요청했을 것으로 관측된다.

최근 통일부 고위당국자는 김 장관의 이번 방미 일정에 대해 "금강산 관광은 우리가 판단할 문제가 있고 한미 간에 협의해야 할 문제도 있다"며 "(금강산 이산가족)면회소 같은 경우는 작년에 이산가족 상봉할 때 일부 제재 면제 절차를 받은 적이 있는데 그런 부분에 대해서도 우리 입장을 얘기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연합뉴스

특파원들과 문답하는 김연철 통일부 장관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8일(현지시간) 워싱턴DC 미 국무부에서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오찬을 겸한 면담을 한 뒤 특파원들과 만나 문답을 하고 있다. jbryoo@yna.co.kr



김 장관은 연내 북미 실무협상 재개와 관련해 어떤 분위기였는지를 묻자 "비건 대표와 올해 들어 4번째 만남이다. 그동안 대화를 이어왔던 주제들이 있다"면서 "세부적인 협상에서 매우 중요한 쟁점들에 대해서도 충분히 의견교환을 했다. 자세한 내용은 미국의 입장이 있기 때문에 그 정도만 말씀드리겠다"고 추가 언급을 삼갔다.

김 장관은 '북한이 미국에 합동군사훈련 중단을 요구했는데 미국 측이 받아들일 여지가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그런 부분들을 미국 쪽에서 얘기할 기회가 있을 것 같다"며 "그런 부분에 대해서도 충분히 의견 교환을 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이나 최근 북한 선원 북송 문제도 논의됐는지를 묻는 말에는 "오늘은 비핵화 문제와 남북관계 현안을 중심으로 논의했다"고 대답했다.

김 장관은 오는 20일 미국평화연구소(USIP)에서 통일부 주최로 열리는 한반도국제평화포험(KGFP)에서 기조연설을, 21일에는 로스앤젤레스 서던캘리포니아대학(USC)에서 '한반도 평화·경제'를 주제로 공개 특강을 하고, 교민간담회 등도 가질 예정이다.

jbr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