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60807 0032019111956360807 01 0102001 6.0.18-RELEASE 3 연합뉴스 56680987 false true true false 1574126611000 1574126625000 related

한국당 "黃대표의 영수회담 제안, 靑이 거부…'시간없다' 답변"

글자크기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이동환 기자 = 자유한국당은 황교안 대표가 제안한 문재인 대통령과의 영수회담을 청와대에서 거부했다고 19일 밝혔다.

당 대표 비서실장인 김도읍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어제 오후 5시경 청와대 관계자로부터 연락이 왔다. 결론적으로 영수회담은 거부했다"고 전했다.

황 대표는 전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대통령에게 현 위기 상황 극복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단독 영수회담을 제안한 바 있다.

김 의원은 청와대의 거부 사유에 대해 "첫째는 시간이 없다는 것이다. 두번째는 지난번 청와대 (여야 5당 대표) 만찬 회동에서 논의된 '여·야·정 상설협의체'에서 이야기를 하면 되지 않겠냐고 얘기했다"고 전했다.

그는 또 "지난번 만찬이 정국 현안에 대해 진지하게 대통령과 제1 야당 대표가 논의할 수 있는 장이 되지 못하지 않느냐, 그래서 1대1로 영수회담을 하는 게 맞다"며 "우리 당 입장을 전하고 대통령의 정책 전환을 위해 직접 대표가 만나겠다고 했지만, 물리적으로 시간이 없다는 답변을 최종적으로 해왔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이어 "시국이 엄중하니 '다시 한번 보고를 드리고 논의를 해달라'고 요청했고, 청와대 쪽에서는 '그렇게는 해보겠다'는 답까지 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전날 청와대와의 논의 과정에 대해서는 "청와대 관계자로부터 오전에 먼저 전화가 왔는데 (내가) 회의 중이어서 못 받았다. 그 사이에 다시 문자메시지도 왔다"라며 "어제 낮 12시경에 청와대 관계자와 통화했는데 '보고드리고 논의해서 답을 주겠다'고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오후 3시경에 청와대에서 '공식적으로 (회담) 제안이 오면 검토해보겠다'라고 입장을 밝혔다"며 "(청와대에서는) 이미 오전에 검토가 됐는데 오후 3시에 왜 이렇게 청와대발 메시지가 발신됐는지 저희로서는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질의하는 김도읍 의원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자유한국당 김도읍 의원이 10월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min2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