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60146 0512019111956360146 04 0402001 6.0.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4125563000 1574125569000

'가장 격렬했던' 홍콩 이공대 시위 종료 분위기(종합)

글자크기

경찰 진압에 순순히 응하기도…일부 도주·150여명 남아있어

학교주변 평화시위 과격시위로 번져…경찰은 기관총 조준

뉴스1

18일 오후 홍콩 이공대학교에서 부상을 입은 학생들이 구급차에 탑승하기 전 대기하고 있다. 2019.11.18/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콩·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김윤경 기자 = 대학 캠퍼스가 요새화하면서 격렬하게 벌어졌던 홍콩 이공대(Hong Kong Polytechnic University) 시위가 탈출과 체포로 인해 종료되는 분위기다.

19일 로이터통신과 CNN, 뉴스1 홍콩 현지 취재팀 등에 따르면, 지난 18일 밤~19일 새벽까지 홍콩 이공대에 있던 시위대들은 다수가 체포되었고 일부는 경찰을 피해 도주했다. 현재 150명가량의 학생들이 남아 있는 정도지만 이미 패배감에 휩싸여 있는 듯 보인다고. 데렉 류(Derek Liu) 학생회장이 체포되고 경찰의 무차별적인 진압으로 겁에 질린 학생들이 경찰의 체포와 무기력하게 순응하는 모습도 많이 보였다고 한다.

학생 수십명은 경찰을 피해 탈출, 대기하고 있던 오토바이를 타고 도주했고, 일부 수십명은 학교 정문 반대편 고속도로로 밧줄을 타고 도망가기도 했다. 그러나 로이터는 이들 중 상당수가 결국 체포됐다고 전했다.

부상을 입은 시위대 다수는 경찰에 투항했지만 별 소용이 없었고 응급차를 타고 떠났다. 공기총을 머리에 맞아서 부상당한 사람도 있었다. 응급차는 계속 학교 안쪽으로 들어가 부상자들을 싣고 이동했다. 하지만 체포 과정에서 경찰은 웅크려 있는 시위대를 무차별적으로 두들기는 폭력적인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뉴스1

18일 오후 홍콩 이공대학교에서 경찰이 시위 학생을 연행하고 있다. 2019.11.18/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취재팀에 따르면 경찰은 "17일 밤 10시까지 나오면 관대한 처분을 내리겠다"고 하고서도 신분증 검사에서 기자가 아닌 학생과 일반인이 발견되면 모두 잡아갔고 이에 따라 "시위대가 덫에 빠졌다"는 반발도 나왔다고 한다.

시 당국은 중태에 빠진 여성 1명을 포함해 모두 116명의 부상자가 나왔다고 밝혔다.

CNN은 현재 300명 가량이 학교에 남아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고 학생회장을 인용해 밝혔으며, 뉴스1 취재팀은 19일 오전 현재 150~200명가량 남아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CNN은 지난 반 년간의 반정부 시위 가운데 가장 폭력적이고 극적인 장면들이 홍콩 이공대 시위에서 목격됐다고 전했다.

전일 학생들은 경찰이 정문을 살수차로 밀고 진입하려고 하자 사제 투석기나 직접 손으로 화염병과 벽돌을 무수히 던지며 저항했다. 지난 17일엔 시위대가 쏜 불화살에 경찰의 종아리에 맞기도 했고 경찰 장갑차 한 대도 시위대가 던진 화염병에 불탔다.

뉴스1

18일 오후 홍콩 이공대학교에서 홍콩 경찰들이 시위 진압 작전을 하고 있다. 2019.11.18/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 역시 격렬하게 물대포를 쏘며 진압했고 시위대 정리(진압) 작전을 개시하면서 실탄 발사도 불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AFP통신은 경찰이 대학 인근 시위 현장에서 실탄 3발을 발사했으나 아무도 맞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경찰은 이날 '음향 대포'로 불리는 장거리음향장치(LARD)도 갖고 나왔다. 이 대학 정문이 화염병으로 큰 불길에 휩싸이기 전 몇 차례 큰 폭발음이 들리기도 했다.

그러나 18일 저녁 이후엔 여느 때처럼 화염병을 제조하는 시위대를 찾아볼 수 없었고, 교내 광장엔 90명 정도가 모여 탈출을 결의하기도 했다. 물과 과자들도 완전히 떨어졌고 면과 밥 정도만 남아 있었다고. 시위대는 오후가 되자 별다른 저항 없이 수갑을 찬 채 끌려 나갔다고 한다.

학교 밖에서 평화 시위를 벌이던 사람들은 저녁이 되자 정부를 규탄하고 '살인 경찰'을 부르짖으며 항의하는 과격 시위로 번졌다. 이에 시위 현장엔 기관총까지 소지한 무장경찰들 수십명이 집결했고 직접 시위대를 향해 겨누며 공포감을 조성했다.

해가 완전히 지고 경찰이 최루탄 수발을 발사하자 시위 분위기 역시 더 격렬해졌다. 오후 7시 반 무렵부터 침사추이 일대 모든 거리는 벽돌로 가로막혔고 경찰은 이날 저녁 골목마다 총을 겨누고 집회 해산을 요구했다.

뉴스1

18일 오후 홍콩 침사추이역 인근 도로에서 벽돌을 이용해 바리게이트를 만들고 있다. 2019.11.18/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18일 오후 홍콩 침사추이역 인근 도로에서 시민들이 행진하고 있다. 2019.11.18/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914@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