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59027 0292019111956359027 05 0506001 6.0.18-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74123760000 1574123836000

딸 투병으로 물러난 엔리케, 스페인 지휘봉 다시 잡는다 (西언론)

글자크기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승우 기자] 루이스 엔리케 감독이 스페인 축구대표팀으로 돌아온다.

스페인은 19일(한국시간) 새벽 스페인 마드리드의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에서 열린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2020 조별예선 F조 10차전 루마니아와 경기에서 5-0으로 승리했다. 스페인은 무패(8승 2무)로 조 1위를 굳건히 지키며 예선 일정을 마무리했다.

기분 좋은 무패 행진으로 유로 본선행으로 확정했지만 스페인은 예기치 못한 작별을 맞았다. 지난 6월부터 스페인 축구대표팀 감독으로 유로 2020 예선을 치러낸 로베르토 모레노 감독이 감독직에서 물러날 것으로 예상된다.

스페인 매체 ‘아스’는 루마니아와 경기후 보도를 통해 “루이스 루비알레스 스페인 축구협회 회장은 루이스 엔리케 감독에게 유로 2020 본선을 지휘할 기회를 줄 것”이라고 전했다.

엔리케 감독은 지난 6월 개인 사정으로 돌연 스페인 감독직에서 사임했다. 이후 8월에 엔리케 감독의 딸 사나 엔리케가 골육종 투병 끝에 사망한 것으로 전해지며 안타까움 자아냈다.

엔리케 대신 스페인을 이끌었던 모레노는 지난 8월 인터뷰에서 “엔리케가 돌아오길 원한다면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모레노 감독은 루마니아전 이후 선수들과 작별을 고했다. 아스는 "모레노 감독이 루마니아전이 끝난 뒤 울면서 선수들과 작별인사를 했다”라고 보도했다. / raul1649@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