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55205 0292019111956355205 05 0507002 6.0.18-RELEASE 29 OSEN 51292661 false true true false 1574107740000 1574107824000

김광현의 D데이, SK “김광현 의견 듣고 이후 내부 논의”

글자크기
OSEN

[OSEN=문학, 손용호 기자] 김광현. /spjj@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한용섭 기자] 운명의 날이다. 메이저리그에 진출하고 싶다는 뜻을 밝힌 김광현(31)은 소속팀 SK 구단과 만나 미래를 논의한다.

김광현은 2019 프리미어12에서 준우승을 차지하고 18일 귀국했다. 대회 기간 한 차례 메이저리그 진출 뜻을 공개적으로 밝힌 김광현은 18일 귀국 후 "구단이랑 상의해 봐야겠다고 말했었는데 상황은 변함 없다. 구단과 만나 잘 이야기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손차훈 SK 단장은 18일 “대회가 끝난 후 김광현에게 수고했다, 귀국 잘 하라는 정도의 문자 연락을 했다. 김광현이 오후에 귀국해서 집에 도착할 즈음에 전화 통화를 해서 내일 만날 지를 결정할 생각이다”고 말했다. 이어 "김광현의 이야기를 먼저 들어봐야 한다. 미디어를 통해 이야기했지, 우리와 직접 이야기 나눈 것이 없다. 선수가 원하는 것을 듣고 그에 따라 구단 입장을 논의해야 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양측 모두 결론을 내기까지 시간이 오래 걸릴지는 않을 전망. 손차훈 단장과 김광현이 19일 만나고 늦어도 20일에는 거취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김광현은 2016시즌을 마치고 SK와 4년 85억원 FA 계약을 맺었고, 계약 기간이 1년 더 남아 있다. 2017시즌은 팔꿈치 수술 재활로 1년을 쉬어 FA 재취득에는 2시즌이 더 남아 있다. 김광현이 메이저리그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소속팀 SK의 허락이 필요하다.

김광현은 FA 계약 후 구단주와 식사 자리에서 메이저리그 진출에 대한 긍정적인 이야기를 들었고, 이를 구두 약속으로 팀에게 요구하고 있다. 적지 않은 나이와 메이저리그 스카우트들의 관심 등을 고려해 올 겨울 메이저리그 도전을 원하고 있다.

그러나 SK 구단도 선수의 꿈을 전폭적으로 지지하기는 쉽지 않는 처지다. SK는 올해 정규 시즌 막판에 1위에서 2위로 밀려났고, 포스트시즌에서는 플레이오프 3연패로 조기 탈락했다. 어수선한 팀을 재정비하는 시기다.

어떤 결론이 나더라도 서로 신뢰 관계가 상처받지는 않아야 한다. 솔로몬의 지혜가 필요하다.

/orange@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