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54073 0022019111956354073 02 0201001 6.0.18-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false true false 1574089513000 1574113012000 related

서·고·성·서·경·홍·건···'특정고교 우대 정황' 7개대 학종 감사

글자크기

서울·고려·성균관·서강·경희 등

교육부 학종 실태 특정감사 착수

연세대는 종합감사 7월부터 진행

대입 정시확대 압박 본격화 나서

교육부가 서울대·고려대·성균관대 등 서울 소재 대학 7곳을 대상으로 대입 학생부종합전형(학종)의 운영 실태를 조사하는 감사에 착수했다. 지난 5일 교육부가 발표한 학종 실태조사의 후속 조치로, 신입생 선발 과정에서 특정 고교 출신을 우대했는지 여부(고교등급제)를 확인하겠다는 취지다.

18일 교육부·대학 등에 따르면 교육부는 학종 실태조사에서 각종 위반 사항이 적발되거나 관련 정황이 발견된 7개 대학에 대해 입시 전반을 살피는 특정감사에 착수했다. 건국·경희·고려·서강·서울·성균관·홍익대 등 서울 소재 대학 7곳이 감사 대상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교육부는 감사 일정에 따라 각 대학에 직원들을 보내고 있다.

앞서 교육부는 10월 학종 선발 비율이 높거나 자사고·특목고 출신 신입생이 많은 대학 13곳의 운영 실태를 조사했다. “대입 공정성을 제고하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당·정·청이 협의한 ‘대입 공정성 제고’ 방안의 일환이다.

‘학종 감사’를 받는 대학 상당수는 교육부가 “고교등급제 정황을 포착했다”고 밝혔던 곳이라는 게 대학가의 추정이다. 실태조사 결과 발표 당시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특정 학교를 우대하는 정황이 포착된 대학을 중심으로 특정 감사를 진행하겠다”고 예고했다.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대학 5곳은 평가자가 전산 시스템을 통해 지원자가 졸업한 고교의 진학 현황, 해당 고교 출신 재학생의 학점을 볼 수 있었고, 2곳은 지원자 출신 고교와 동일한 유형인 고교의 내신 등급을 확인 가능했다. 그러나 조사단은 법적으로 금지된 고교등급제를 적용했다는 사례나 증거를 확보하지 못했다.

교육부는 감사에서 조사단에 접수됐던 각종 입시 비리 제보의 사실 여부도 확인할 것으로 알려졌다. 감사에서 제외된 대학도 추가 조사를 받게 된다. 앞서 실태조사를 받았던 연세대의 경우 지난 7월부터 진행 중인 종합감사를 통해 입시 관련 의혹을 조사한다.

대학가에선 정부의 ‘정시 확대’ 압박이 본격화한 것으로 풀이했다. 서울 소재 한 사립대의 입학사정관은 “수치가 아니라 평가자의 종합적 판단을 강조하는 학종 특성에 비춰 교육부 감사로 고교등급제 여부 등을 가릴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이런 조사·감사가 거듭되면 대학 입장에선 정부 뜻대로 정시를 늘리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천인성 기자 guchi@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